[월요기획] 예비후보 등록 하루 앞으로
[월요기획] 예비후보 등록 하루 앞으로
  • 이주영
  • 승인 2019.12.16 00:05
  • 수정 2020.03.1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 모를 룰싸움…총선시계 제로 상태

 

국회 정치공방에 안갯속 여전
인천지역 신·원도심 구조변화
정치거물 귀환 여부 돌발변수

 

D-12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일정이 사실상의 첫 테이프를 끊는다. 하루 뒤 총선에 뛸 주자들은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국회 입성의 치열한 접전을 벌이게 된다.

인천은 민심 바로미터라 일컫는다. 당시 정치 상황에 견줘 300만 시민들의 표심 향배가 결정된다는 뜻.

하지만 그간 총선 결과에서 읽히듯 진보와 보수의 균형 잡힌 당선은 '예측'이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2004년 탄핵과 2008년 민심 이반에 따른 한쪽으로 치우친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3·4면

15일 현재 총선룰은 정해지지 않았다. 국회가 치열한 정치 공방에 빠진 상황에 내년 4월 총선 결과는 시계제로 상태다.

더구나 인천은 인적 쇄신 바람이 찻잔 속 회오리인 상황에서 여성 등 정치신인의 총선 참여 또한 불명확하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에 대한 50%를 밑도는 호응도와 그보다 낮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30% 턱걸이가 힘겨워 보이는 자유한국당과 이마저도 재편 수순을 밟는 보수계열.

민주당 또한 각 선거구별 정의당 선전으로 바짝 긴장하며 총선룰에 따른 두 당의 물밑접촉이 전망된다.

하지만 도로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강 구도로 총선룰이 결정될 것이란 우려마저 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인천 지역구는 16대 11곳에서 17·18·19대 12곳, 20대 13곳으로 획정됐다.
인천의 평균 총선 투표율은 전국 투표율과 엇비슷한 53~57%대를 유지한다.

또 17·18대 총선만을 빼면 16대 범진보 범보수의 당선률은 6대5, 19대 6대6, 20대 7대6의 결과를 나타낸다.

인천지역 20대 총선 후보 등록률 3.46대1, 19대 3.17대1을 기초로 내년 총선에서도 각 지역구에서 고르게 범진보, 범보수, 무소속 출마가 예상된다.

내년 총선에서는 박남춘 시 정부의 시정 후반기를 가름할 전임 유정복 시장의 총선 귀환과 4선·5선을 겨냥한 인천시장 출신 안상수·송영길 국회의원의 귀환 여부도 주목된다.

인천의 핫이슈인 수도권매립지와 대체매립지·소각장 등 생활형 사회간접시설(SOC), 교통부문의 GTX B·D, 지역별 도시철도 건설 등을 비롯해 과거에 비해 표심이 재편된 신·원도심의 구조변화 또한 과거 총선 결과를 엇갈리게 할 변수다.

이준한 인천대(정치외교학) 교수는 "21대 총선을 바라보는 시민 열망과 그에 따른 각 정당의 정치 구도에 변화를 가져올지 지켜봐야 한다"며 "아직은 각 정당별 이해득실에 따른 상당한 정치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