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단수공천 지역구로 발표했던 인천 부평구갑이 '경선' 지역구로 뒤집혔다. 단수공천 후보였던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과 이성만 전 부평구갑 지역위원장이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민주당은 26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성만 예비후보가 제기한 재심 신청을 받아들이고 인천 부평구갑을 전략 지역구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1일 인천 부평구갑에 홍미영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한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한 이성만 예비후보는 재심을 요청했고, 당 최고위원회는 인천 부평구갑 후보간 격차가 크지 않다는 이유로 단수 공천을 취소하기로 결정내렸다. 

이날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당초 지역마다 여성 후보를 배정해야 한다는 문제 의식이 있었던 걸로 안다"며 "전략 선거구인 인천 부평구갑은 (기존 경선 방식과 다른) 별도의 경선 방식을 마련해 최고위에 보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관련기사
(2보) 민주당 부평갑 홍미영-이성만 경선,경선룰 변경 조건 논란 더불어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는 26일 인천 부평갑을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했다.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을 단수 공천한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을 뒤집고, 컷오프(공천 배제)된 이성만 전 부평갑지역위원장의 이의신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경선을 결정하면서 '부평갑 지역의 경선룰'을 변경키로 하자, 이성만 예비후보를 비롯해 인천지역 민주당 의원들이 "불공정 하다"며 재반발 하고 있다. 앞서 지난 23일 이성만(전 부평구갑 지역위원장) 부평구갑 예비후보는 공천심사위원회가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을 부평갑 지역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