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경희대 병원 유치 철회 카드 먼저 꺼내나
김포시, 경희대 병원 유치 철회 카드 먼저 꺼내나
  • 권용국
  • 승인 2020.10.15 17:19
  • 수정 2020.10.15 17:26
  • 2020.10.16 4면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택 경희대 의무부총장
“개인의견 참여의향 밝힌 것
학교법인, 최종 승인 안해”

시 입장과 정면배치 발언 '당혹'
불발 대비… 충격 최소화 방안 모색

 

교육부 국정감사 대상에 오른 경희대 제3 병원설립 문제와 관련해 경희대가 김포시 입장과 다른 의견을 일부 언론을 통해 밝히고 나와 시가 이 사업을 먼저 철회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5일 김포시를 비롯한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경희대 제3 병원 김포설립 등의 문제를 짚어보기 위해 조인원 경희대 이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의학 전문신문 등을 통해 경희대 제3 병원설립을 추진하는 김기택 경희대 의무부총장이 김포시 입장과 정면 배치되는 발언이 공개되면서 불쾌감을 넘어 황당해하는 김포시 입장이 포착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민선 7기 전반기를 마감하는 지난 6월30일 브리핑을 통해 “시의 숙원사업을 풀게 돼 기쁘다.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에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가 들어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업무협약도 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내놓은 성과발표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다시 8월 중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겠다고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시는 코로나19와 의료계 파업 등을 업무협약 지연 이유로 밝힌 상태다.

이런 가운데 김기택 의무부총장이 '부총장 개인 의견으로 참여 의향을 밝힌 것으로, 학교법인이 최종 승인하지 않은 김포시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는 의견을 내놓으면서 시가 여러 차례 대책 회의를 열고 진위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일단 국감에서 어떤 말이 오고 가는지에 대한 분석을 통해 경희대의 입장을 확인하는 게 먼저”라며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여러 가능성을 두고 대책을 세워야 하는 상항은 맞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9일 예정된 국감에서 조인원 이사장 대신 증인으로 출석할 김기태 의무부총장이 자신이 언론을 통해 밝힌 입장을 번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와 경희대와 병원 김포 유치 문제가 진실공방으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김포시 내부에서는 출구전략 차원에서 경희대와 먼저 선을 긋는 것이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법의 하나일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의무부총장도 개인적 참여 의향이라고 하고, 정 시장도 경희대가 풍무역세권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공동 실무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는 공문이 접수돼 추진 사항을 발표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일단 확정되지 않는 것을 확정된 것처럼 시민들이 인식하게 한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시기 문제지만 신의 문제를 들어 시가 먼저 추진 중인 사항을 철회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가리 2020-10-18 20:04:55
낼이면 알겠지만 경희대 현 병원도 적자아니면 다행인데 이대 서울병원 7500억 카톨릭 은평 병원 6500억 들었는데 경희대가 그만한 능력이 있나 꿈들 깨라

임ᆢ 2020-10-17 08:08:56
이게 기사냐 개인 논설이냐?
팩트는 없고 인터넷 떠드는 소문으로 추측하네
요즘 기자들은 취재는 안하고 인터넷 검색만하지...
그러니 기자들의 이미지가 엘리트에서 개나소나로 바뀜.

머지 2020-10-16 17:25:34
아니 팩트도 임팩트도 없는 이런 뉴스는 시간충! 등짝스매싱입당

그래도 2020-10-15 21:09:19
명새기 인천 대표 신문인데 이런 내피셜 기사를 내다니요? 차라리 소설을... 으이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