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빅버드체험프로그램 운영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빅버드체험프로그램 운영
  • 최남춘
  • 승인 2020.10.16 14:24
  • 수정 2020.10.1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 지난 15일부터 시작한 ‘2020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에 수원FC 유소년 축구팀 22명 선수가 참여했다. /사진제공=(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 경기도 내 700여명의 유소년 축구 꿈나무를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초대한다.

월드컵재단은 지난 15일부터 경기도 내 유소년 축구팀 선수 약 700명을 대상으로 하는 ‘2020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은 축구박물관에서 축구 역사를 배우고, 라커룸-워밍업실-주경기장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프로선수들의 실제 동선 그대로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날 프로그램의 첫 스타트를 끊은 수원FC 유소년 축구팀 22명 선수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둘러봤다. 또 주 경기장 천연잔디에서 진행된 20여 분간의 미니축구에도 참여했다.

월드컵재단은 학생안전을 위해 전원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하고 체험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켰다.

월드컵재단 이내응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외부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유소년 선수들에게 활력 충전의 시간을 주고 싶었다”며 “대한민국 축구의 중심이자 미래인 축구 꿈나무들이 훗날 수원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를 누비는 멋진 축구선수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빅버드 체험프로그램은 올해 12월까지 진행되며 경기도 내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월드컵재단은 프로그램을 상시 체험활동으로 전환하고 참여자를 확대 모집해 운영한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