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공동사업 방향 튼 김포 향산시티…토지주 반발
민관공동사업 방향 튼 김포 향산시티…토지주 반발
  • 권용국
  • 승인 2020.10.18 17:45
  • 수정 2020.10.18 17:45
  • 2020.10.19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도시관리공사, 민간도시개발서 변경
토지주 “원래취지와 다르게 추진
주민 동의 다시 받아야” 목청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231번지 일대 70만2469㎡에 추진되던 민간도시개발사업이 민관공동도시개발사업으로 바뀐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토지주들이 반발하고 있다.

18일 김포도시관리공사 등에 따르면 향산2도시개발㈜는 지난해 4월 이 사업부지에 공사와 각각 49.9%와 50.1%의 지분으로 설립하는 SPC(특수목적법인)를 통한 민관공동개발사업(향산스마트시티)을 제안했다.

앞서 이 사업자는 2018년 2월 토지주 70%의 동의를 받아 김포시에 미분할 혼용방식(수용+환지)으로 이곳에 9948세대의 공동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도시개발사업을 제안해 같은 해 5월 제안수용을 통보받았다.

이어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인가 추진을 앞두고 이 사업자는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로 새 지방정부가 들어서면서 사업방식을 바꿔 공사에 민관공동사업을 제안했다.

공사는 이에 따라 사업제안 8개월여 만인 올 1월 공익성 추가와 컨소시엄 확정, 교통문제 등에 대해 보완을 조건으로 수용을 통보했다.

그러나 사업자 재정 능력 등에 대한 평가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토지주들이 동의 취지와 다른 사업방식이라며 반발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주민 A씨는 “이 동의서는 시에 민간도시개발사업을 제안한다고 해 써 준 것이지, 수용이 전제된 민관공동개발사업에 동의한다는 것이 아니다. 민관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려면 다시 동의를 받아야 한다”며 주민 의사와 상관없는 동의서 활용에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도시관리공사 관계자는 “사업능력과 동의서 등을 들어 토지주들이 반발하고 있다. 민관공동개발사업은 동의율이 충족돼야만 가능하다”며 “동의 철회가 있게 되면 보완절차를 거쳐 동의율을 충족한 뒤,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 가운데 이 사업지가 2011년 정부의 지방공기업 재정 건전화 정책에 따른 재원조달 문제로 중단된 뒤, 2016년 현 민간사업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권을 넘겨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김포도시공사(현 김포도시관리공사)가 추진하던 한강시네폴리스일반산업단지 2차 예정지여서 이 사업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공사는 16억여 원의 용역비를 들여 한강시네폴리스 2차 사업에 대비해 개발계획 등을 수립하다 중단된 용역비 회수를 위해 사업부지 내 기반시설 등의 설치비용 분담 의무 등을 인계하기 위한 협약에 나서면서 지출 용역비의 70%(11억여 원)를 받는 조건으로 사업권을 현 사업자에게 넘겼다.

현 사업자는 당시 이곳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하려다 2018년 주민 동의를 얻어 김포시에 도시개발사업을 제안했고, 이런 이유로 민선 7기 재검토 대상이 됐던 이 사업이 동의 용도에 대한 확인 없이 수용 여부가 결정돼 그 배경을 두고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