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찾은 천연기념물 어린 '큰고니'…"처음 인사해요"
영종도 찾은 천연기념물 어린 '큰고니'…"처음 인사해요"
  • 홍소산
  • 승인 2020.10.25 16:02
  • 수정 2020.10.2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 제한 두고 일렬로
처음 찾아온 어린 큰고니
어린 큰 고니들이 긴 여행 끝으로 영종에 찾아왔다.
어린 큰 고니들이 긴 여행 끝으로 영종에 찾아왔다.

천연기념물 제201-2호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 돼, 보호받고 있는 어린 큰고니 8마리가 어미들의 보호로 일렬로 전진하고 있다.

해 마다 찾아오는 큰고니는 작년에 27마리, 올해 24마리가 영종으로 찾아 왔다. 좀 더 찾아올 개체 수에 기대를 걸고 있다.

앞부리가 노랗고, 먹이놀이 때 엉덩이가 보이는 뒷모습을 보는 주민들은 함박웃음을 자아내곤 하였다.

끝임 없는 갯벌매립으로 설 자리를 잃어 힘들어하는 영종의 자연환경, 찾아오는 철새들이 건강하게 돌아갈 수 있는 자리를 지켜주는 우리의 몫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홍소산 시민기자 hong2152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