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거리두기 2단계 유지, 여러 요건 고려한 결정"
정총리 "거리두기 2단계 유지, 여러 요건 고려한 결정"
  • 정유진
  • 승인 2020.12.01 12:06
  • 수정 2020.12.01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효과 분석 없는 단계 격상, 사회·경제적 피해 간과"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한 것이 여러 요건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1일 밝혔다.

이날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1주간 국내 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438명으로, 확진자 수로만 보면 전국 2.5단계 격상 기준을 초과한다"면서도 "단계 격상은 확진자 수만을 기준으로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단계 격상은 60대 확진자 수와 중증환자 병상 여력, 감염재생산 지수 등 여러 요건을 고려해 결정한다"며 "국민이 불안해하실 줄 알지만,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5일 간격으로 두 번 상향한 만큼 그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 효과 분석이나 평가 없이 단계만 격상하는 것은 엄청난 사회·경제적 피해를 간과하는 것"이라며 "중·소상인의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 특성상 많은 서민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유지하되 사우나와 단체운동 시설 등에는 '핀셋' 조치를 도입하는 '2단계+α' 방역 조치를 결정한 데 대해서는 "이번 결정은 단계 격상보다 젊은 층이 주로 활동하는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정밀 조치가 효과적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