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읽기] 인천작가회의 소설선집·시선집
[한줄읽기] 인천작가회의 소설선집·시선집
  • 장지혜
  • 승인 2020.12.02 17:39
  • 수정 2020.12.0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자동차에 관한 추억(안종수 외 지음, 글소리, 390쪽, 1만3000원)

▲그리하여 다시(강성남 외 지음, 글소리, 188쪽, 1만원)

인천작가회의가 소설선집과 시선집을 발간했다. 소설선집은 인천이 소재가 된 소설들이 모여있다. 부평 자동차 공장의 향수와 서구의 어느 주택가, 계양산의 설화와 주안의 염전을 기억하는 노인, 그 외에도 90년대 노동 청년 학생의 통일선봉대 참가기, 젊은 여교사의 성장을 지켜보는 노 교사의 시선 등 인천을 배경으로 한 소설에 더해, 90년대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시선집은 신현수 작가 등 33명 시인들의 시를 묶어 펴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