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읽기] 맙소사, 악어가 오딜을 삼켰대!
[한줄읽기] 맙소사, 악어가 오딜을 삼켰대!
  • 장지혜
  • 승인 2020.12.02 17:39
  • 수정 2020.12.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맙소사, 악어가 오딜을 삼켰대!(마리 도를레앙 지음, 안수연 옮김, 길벗어린이, 48쪽, 1만3000원)

오딜은 모든게 귀찮고 마음에 들지 않았다. 오딜이 동물 박물관에서 장난삼아 악어 주둥이를 쓰다듬는 순간, 악어가 그를 꿀꺽 삼켜 버리고 만다. 오딜 부모님은 흐느껴 울었다. 하지만 놀랍게도 오딜은 그 속에서 상처 하나 없이 살아남았다. 게다가 잼, 오이 피클 등 먹을 것들이 가득한 그 안은 따뜻한 잠자리도 되어 주었다. 귀찮은 일도 없는 악어 배 속에서 진정한 평화를 느끼고 나가지 않기로 하는 오딜…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