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협력기금 '100억 고지'만 오르면 끝?
남북교류협력기금 '100억 고지'만 오르면 끝?
  • 김은희
  • 승인 2020.12.02 19:48
  • 수정 2020.12.02 19:30
  • 2020.12.03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내년도 본예산 편성 전입금 '0원'
접경 시·도 중 '꼴찌'…서울보다도 적어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시 홈페이지
인천광역시청 청사 전경 /사진출처=인천시 홈페이지

인천시의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 기한이 2025년으로 늘었으나 내년도 본예산에 포함된 전입금은 '0원'에 그칠 전망이다. 여전히 다른 접경 광역지자체에 비해 적은 수준이나 민선7기 인천시가 내세운 '2022년까지 100억원 적립' 목표에 다다랐다는 이유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시 평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오는 31일까지인 남북교류협력기금의 존속기한을 5년 연장하는 내용이다. 시가 2004년부터 조성한 남북교류협력기금은 교류협력·통일 교육과 함께 경제 교류 증진 등에 쓰인다.

앞서 민선7기 인천시는 2030년까지 남북기금을 266억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임기 동안 매년 20억원씩 적립해 누적액 100억원을 채우기로 했다. 2018년 10억원, 지난해 40억원에다 올해 3차 추경 포함 40억원이 추가된다. 이대로라면 박 시장의 '100억원 적립' 목표를 조기 달성하게 된다.

이에 시는 2021년도 본예산안에 남북기금 전입금을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문제는 여전히 인천의 기금 규모는 접경 광역지자체 가운데 '꼴찌'라는 점이다. 인천이 기금액을 100억원 규모까지 늘리는 동안 경기도는 올해 100억원을 추가 전입하며 9월 기준 기금액으로 732억원, 강원도는 240억원을 유지 중이다. 서울시도 344억원이다.

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실 관계자는 “시 재정 상황과 대북 교류 여건 등을 고려해 유동적으로 기금 적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