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방문한 대표단, 입장차만 확인한 채 귀국길 올라
이란 방문한 대표단, 입장차만 확인한 채 귀국길 올라
  • 정유진
  • 승인 2021.01.13 09:51
  • 수정 2021.01.1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이란에 억류된 선원과 선박의 조기 석방을 교섭하기 위해 이란을 방문한 정부 대표단이 입장차만 확인한 채 귀국길에 오른다.

13일 외교부는 최종건 1차관의 이란 방문 결과에 대해 "정부는 최 차관의 금번 방문을 토대로 이란과 선박 억류 해제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는 한편 금번 사안이 해결될 때까지 우리 선원들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10일부터 12일까지 이란에서 각계 지도층 인사들을 만난 뒤 14일 귀국한다.

방문 기간 최 차관은 한국 선원과 선박 억류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조속한 해제를 요구했다.

특히 억류 조치가 한국 국민의 신변 안전에 직결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하고, 선원들이 안전한 상태에서 영사접견을 포함해 충분한 조력을 받을 권리를 지속해서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이란 측은 억류는 해양 오염과 관련된 기술적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공정하고 신속한 사법 절차의 진행과 선원들에 대한 인도적 대우, 영사접견 보장 등을 약속했다.

최 차관은 억류 이후 일주일 이상 지났지만 이란 측이 해양 오염에 대한 일말의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란 측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신속한 절차를 통해 억류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최 차관은 한국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를 이유로 원화자금을 부당하게 동결하고 있다는 이란 측 불만에 대해 한국과 미국 금융시스템이 상호 밀접하게 연관돼 있어 원화자금 활용 극대화를 위해서는 미국과 협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