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경정급 11명 직위 조정…“노른자 보직 독점” 내부 불만
인천경찰청 경정급 11명 직위 조정…“노른자 보직 독점” 내부 불만
  • 박범준
  • 승인 2021.01.21 18:57
  • 수정 2021.01.21 18:55
  • 2021.01.22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장들 간 이동 가능' 인사규칙 적용
요직 적임자 선발한 뒤 공석만 공모
일선 경찰관 “담합·자리 나눠먹기”
“전국적 제도…문제 제기 없어” 반박

최근 인천경찰청 계장들 간 이뤄진 직위 조정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총경 승진 가능성이 높은 자리 등 주요 직위를 기존 인천청 계장들이 선점하면서 일선 경찰들은 도전할 기회조차 갖지 못해서다.

2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경정급인 인천청 계장 11명의 직위를 조정했다.

조정 대상은 ▲경무계장 ▲정보상황계장(정보3계장) ▲강력계장 ▲피해자보호계장 ▲112관리팀장 ▲외사정보계장 ▲폭력계장 ▲사이버수사기획계장 ▲사이버범죄수사대장 ▲생활안전계장 ▲생활질서계장 등이다.

올해 인천청 개청 이래 처음으로 총경 승진자 4명이 나온 데다, 명예퇴직이나 경찰서 전출을 신청한 계장들이 잇따르면서 조정 대상이 많아졌다.

인천청은 내부 인사관리 규칙에 따라 계장들 간 직위를 조정할 수 있도록 인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단 자리를 옮기려면 한자리에서 1년 이상 근무해야 한다.

이 제도는 인천청에 갓 입성한 경정이 순서를 밟아 주요 직위에 오르게 하고, 자리를 놓고 경쟁이 과열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러나 이번 직위 조정을 두고 일선 경찰들 사이에선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인천청 내부에서 주요 직위 적임자를 우선 선발한 뒤 남은 자리를 공모하는 방식이어서 경찰서 근무자들에겐 불공정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인천청 계장들끼리 담합해서 서로 원하는 자리를 차지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인천청 안에서도 일부 계장들이 눈앞의 승진에 급급한 나머지 업무 전문성과 연속성을 내팽개치고 승진 가능성이 높은 자리로 갈아탔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한 일선 경찰관은 “이미 일선에선 '지들끼리 다 해 먹는다'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며 “공정성을 강조하는 요즘 같은 시대에 직위 공모 절차를 거쳐 적임자를 선발하는 게 맞지 않냐”고 꼬집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계장들 간 직위 조정은 전국 모든 시·도경찰청에서 운영 중인 인사 제도로 그동안 아무런 문제 제기가 없었다”며 “나머지 공석 상태인 마약수사계장 등 9개 직위에 대해서는 22일부터 공모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