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항 수소충전소 세워 수소화물차 5500대 보급한다
인천 남항 수소충전소 세워 수소화물차 5500대 보급한다
  • 이순민
  • 승인 2021.01.25 19:00
  • 수정 2021.01.25 19:00
  • 2021.01.26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사업 선정…2025년까지 계획
/인천일보DB

경유화물차를 수소차로 전환해 수소 기반의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대용량 수소충전소 시행 지자체로 인천시가 선정됐다. 인천남항 인근 화물차휴게소에 들어설 수소충전소를 통해 2025년까지 5500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일환으로 10t급 대형 수소화물차 도입을 위한 대용량 수소충전소 사업 시행 지자체로 인천시와 울산시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달 공모에 이어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해 타당성, 입지 여건, 시설 활용·운영 계획 등을 종합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인천 수소충전소는 아암물류단지와 남항 인근 중구 신흥동3가에 위치한 화물차 휴게소에 들어선다. 민영 화물차 주차장인 5만3940㎡ 면적의 이 부지는 화물차 328대를 수용하는 규모다. 충전소 건설비는 국비(70%)와 지방비(30%)를 포함해 57억원이다. 수소충전소는 항만과 산업·물류단지 인근에 위치한 물류 거점인 화물차 휴게소에 올해 안에 구축된다.

국토부는 이번 수소충전소 건설 사업이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에 필요한 최초의 충전소 구축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민간 경유화물차를 수소차로 전환하는 수소 기반의 물류 운영의 첫 출발에 해당된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으로 내년까지 10t급 수소화물차 5대를 운행할 계획이다.

남항 인근에 들어설 대용량 수소충전소는 인근 수소생산업체를 통해 연료를 공급받는 방식이다. 향후 수요가 늘어나면 수소 공급 배관망이 연결된다.

시는 이번 수소충전소 구축으로 2025년까지 수소차 5500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인천 수소차는 488대가 보급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소화물차 전환은 그 어느 분야보다도 친환경 효과가 크고, 물류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향후 업계 수요와 시범사업 경과 등을 참고해 수소화물차 충전소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