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현장에서는 입장차
인천시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현장에서는 입장차
  • 김신영
  • 승인 2021.02.22 19:13
  • 수정 2021.02.22 19:02
  • 2021.02.23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편리한 어린이집 운영을 취지로 도입한 회계시스템을 두고 현장에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일부 자치구는 시스템을 변경하지 않을 시 페널티를 부과한다고 공지해 일방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집 회계시스템을 도입해 디지털 문서화를 추진 중이다. 시스템은 보건복지부 보육사업안내 회계 매뉴얼을 토대로 하며 보육 통합정보시스템 등과 연계된다.

인천지역 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 1940여곳 중 840여곳(43%)이 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는 복지부로부터 디지털 문서 승인을 받기 위해 올해 시스템 도입 80%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의 시스템 도입에 따라 어린이집을 지도, 감독하는 자치구는 지역 어린이집에 공문을 보내고 시스템 변경을 권고했다. 그동안 대다수 어린이집은 외부 업체에 회계시스템 운영을 맡겨왔다.

선제적으로 시스템을 도입한 국공립 등의 어린이집은 투명성과 편리성 측면에서 만족도가 높다고 평가했다.

남동구 A어린이집 관계자는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컨설팅을 해주기도 해 시스템 적응은 어렵지 않았다”며 “종이문서 사용량이 줄고 체계가 투명해 오히려 좋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간 어린이집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현장의 시스템 도입 적용이 일방적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서구 B어린이집 관계자는 “시에서는 시스템 도입을 권고하고 있을 뿐인데 구청에서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을 경우 페널티를 부과할 수도 있다는 공문을 받았다”며 “의무 사항이면 따르겠지만 기존에 이미 쓰던 시스템이 있는데 페널티를 이유로 강제하는 것 같아 혼란스러웠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구청에서 어린이집 지도, 감독을 직접 하기에 시스템을 통해 모니터링 가능한 부분이 있어 페널티 얘기가 나온 것 같다”며 “회계시스템은 디지털 문서화뿐 아니라 추후 통계자료가 쌓이면 보육 정책을 결정할 때 빅데이터 역할을 할 수도 있기에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