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2주간 유지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2주간 유지
  • 정유진
  • 승인 2021.02.26 09:39
  • 수정 2021.02.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두기 현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확정해 내주부터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 상황"이라며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감염 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엔 위험요인"이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는 변이 바이러스 또한 우려 요소"라고 꼽았다.

정 총리는 "집단 면역까지는 머나먼 길을 가야한다"며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되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지고, 불안감이 커져 사회적 갈등이 촉발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백신에 대해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보건소에서 역사적인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면서 "첫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 그리운 일상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