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한 오피스텔에서 60대 부부가 흉기를 들고 싸우던 도중 이를 말리던 20대 아들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특수상해 혐의로 60대 A씨와 20대 B씨 등 부자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전날 오후 5시쯤 미추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서로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가 부부 싸움을 하던 중 흉기를 들고 아내를 위협하자 둘째 아들인 B씨가 이를 말리는 과정에서 사건이 일어났다.

A씨와 B씨는 가슴과 왼쪽 눈썹 등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부인 C씨도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현재 분리 조치를 한 상태”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