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장 유일 후보 박남춘 “인천 e음 업그레이드 버전 준비 중”
지역밀착형 관계금융 세우고·소래습지 국가 공원화 큰그림
/사진출처=박남춘 인천시장 공식 페이스북
/사진출처=박남춘 인천시장 공식 페이스북

6·1지방선거에서 인천 광역단체장 선거를 준비하는 더불어민주당 공약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민주당 유일 후보로 꼽히는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공공은행 설립'과 '소래습지 국가공원화' 등을 내세우는 모양새다.

박 시장은 16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인천이음(인천e음)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인천 공공은행, 인천이음뱅크 설립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인천이음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금융소외계층에 합리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발생한 이익은 지역 대학생 등을 위해 쓰는 구조”라며 “지역 경제 주체들과 함께 든든한 금융기반을 마련하고 인천이음 카드와 연계한 빅데이터 기술로 지역밀착형 관계금융이 실현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민주당 유일한 인천시장 후보인 박 시장의 향후 공약으로 유추된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6·1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서는 지난 12일까지 지역위원장에서 사퇴해야 했는데, 인천에서는 아무도 사퇴하지 않았다. 현직 국회의원 등 이른바 '중량급' 인사 가운데 시장 선거 도전자가 없다는 의미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을 중심으로 전직 시장·국회의원 등의 시장 출마 선언이 잇따르는 가운데 박 시장은 정책적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인천 금융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공공은행 설립 계획과 함께 인근 광역단체장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과의 공약 연합 가능성까지 직접 언급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이날 임시회 시정 질문에서 나온 '남동구 소래습지 국가공원화'를 두고 ”소래공원 국가공원 지정을 위해 경기지사에 출마하는 후보와 공통공약으로 내세우는 것을 고민 중”이라며 “인근 시흥시 갯골생태공원 등까지 묶어 국가공원화하면 (전국적 관광명소인) 전남 순천만습지보다 몇 배 큰 생태공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관련기사
[선거 국면이 키운 지방은행 논의] 상. 지역경제 보듬는 은행 건설 선거 시계가 대통령선거를 지나 전국동시지방선거로 이어지는 동안, 여야 구분 없이 '인천 경제를 위한 은행'의 필요성을 얘기했다. 부산, 대구, 제주, 광주 등을 중심으로 존재 중인 '지역에 기반해 은행업을 영위하는 주식회사'가 인천에도 필요하다는 큰 틀은 양당이 같아 보이는데 각자 부르는 이름에선 온도 차가 감지된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후보 시절인 지난 1월 인천을 찾아 이를 '지방은행'이라고 했고,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14일 기자들 앞에서 이를 '공공은행'이라고 언급 [선거 국면이 키운 지방은행 논의] 하. 탄생부터 생존까지 쉽지 않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당시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시절 공약이었던 경기도민은행 설립 추진은 그의 당선에도 3년 만에 무산된다. 끝은 그랬어도 시작은 그럴싸했다. 옛 경기은행(1998년 한미은행이 인수)처럼 지역에 기반을 둔 가칭 경기도민은행을 설립하겠다는 포부와 함께 도지사 첫해 은행설립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듬해 자금을 모아 셋째 해에 은행 설립을 마무리하겠다는 구상이 뒤따랐다.▲제도적 장벽, 금융당국 무관심 등 장애물경기도민은행은 남 지사 취임 6개월여 뒤인 2015년 1월 인터넷 전문은행 '아이뱅크(I-B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