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 /사진=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 /사진제공=인천일보DB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이 의심되는 액수가 수백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기도가 최근 공개한 ‘업무추진비 부당 집행 관련 특정감사 결과’를 살펴보면 경기도청 전 총무과 별정직 5급 배모씨는 도청 법인카드로 업무추진비를 최소 수십건, 액수는 수백만원을 사적으로 사용했다.

내역은 3가지로 분류되는데 배씨가 김씨에게 제공 목적으로 한 음식물 포장, 코로나19 사적모임 제한(4명) 등에 따라 음식점 쪼개기 결제, 김씨 자택 인근 음식점 사전(개인카드)·사후(법인카드) 결제 등이다.

도는 감사 관련 규정과 경찰 고발 등을 이유로 구체적인 건수와 액수를 밝히지 않았는데 건수는 70∼80건, 액수는 700만∼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배씨가 도청에 근무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법인카드 사용 내용 전체를 조사해 사적 사용 의심 내역을 추렸다.

결제 시간은 점심 시간대(12시~오후 1시)가 80%를 차지했다. 오후 근무시간대(오후 1시~6시)와 근무시간 이후(오후 6시 이후)가 각각 5%와 15%였다.

집행 절차는 배씨가 법인카드 불출을 요구하면 총무과 의전팀에서 카드를 내준 뒤 배씨에게 카드와 영수증을 받아 실·국의 업무추진비로 지출하는 방식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결제 사유는 업무추진비를 지출한 실·국이 소관하는 지역 상생 및 광역행정 등 도정 업무 협의 관련 간담회 경비 등이었다.

앞서 김씨와 배씨가 도청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은 경기도청 전 비서실 별정직 7급 A씨의 제보 등을 토대로 여러 언론이 제기했다.

도는 이에 감사를 벌인 뒤 지난달 25일 배씨를 횡령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 4일 도청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최인규 기자 choiinkou@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