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시 책임 당원들이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고양특례시 경선 컷오프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여론조사 1~2위 예비후보의 경선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고양시 책임당원

“이게 윤석열이 외치던 공정과 상식이냐?”

국민의힘 고양시 책임당원들이 국힘 공천관리위원회의 고양특례시장 경선 후보자 3명 압축 발표와 관련, 필패 후보자라며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받고도 컷오프당한 김필례·이인재 예비후보도 납득할 수 없는 결과라며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다. 입장 발표 여부에 따라 당 분열 등 후폭풍이 예상된다.

17일 국힘 고양특례시장 경선에서 컷오프당한 김·예비후보와 책임당원들에 따르면 공관위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앙당에 재심을 청구했다.

앞서 국힘 공관위는 지난 13일 고양특례시장 후보 경선자로 김종혁·이동환·이균철 등 3명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고양시 책임당원들은 14일 서울 국힘 중앙당사를 방문, “이게 윤석열이 외치던 공정과 상식이냐”는 항의 현수막을 내걸고 고양특례시장 경선 컷오프 규탄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허위 사실 유표자는 경선에 참여시키고, 여론조사도 앞서고 당에 충성한 후보는 컷오프시킨 국힘 공천관리위원장 정진석을 심판한다”며 여론조사 1~2위의 경선 참여를 강력히 촉구했다.

국힘 공관위는 고양특례시장 공천 신청자 11명 중 선정한 3명이 본선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덧붙었다.

하지만 인천경기기자협회가 지난 6일 고양특례시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발표에서 김필례(8.3%), 김종혁(7.6%), 이동환(7.1%) 이균철(2.6%) 순으로 김필례 예비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또 경인일보가 1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고양시장 출마를 가장 늦게 선언한 이인재(9.4%), 김필례(8.6%), 김종혁(8.3%), 나도은(7.5%), 이동환(6.8%), 길종성(5.1%), 김형오(3.9%), 곽미숙(3.6%), 이균철(3.0%) 순으로 이인재 예비후보가 상위에 올랐다.

반면 국힘 공관위가 본선 경쟁력을 갖춘 3명은 모두 중·하위권에 배치돼 대조를 이뤘다.

이인재 예비후보는 “윤석열 대선 캠프 총괄특보단에서 뒤늦게 선거에 합류했으나 최근 지지세가 상승하면서 여론조사에서 1위로 급부상한 후보의 컷오프는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고양에서 민주당에 맞서 이길 수 있는 후보는 이인재뿐”이라고 재심을 청구했다.

김필례 예비후보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1·2위는 배제하고 중하위권 후보자가 본선 경쟁력이 있다는 근거는 어디서 나왔는지, 또 내가 왜 경쟁력이 없는지 근거를 대라”며 공정한 재심을 재차 요구했다.

국힘 고양시 한 책임당원은 “3명의 경선자로는 16년 장기 집권에 나서는 민주당 고양시장을 꺾을 수 없을 뿐 아니라 내분으로 인한 필패 카드”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컷오프 예비후보를 중심으로 탈당 후 무소속 출마 등 여러 변수가 논의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