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차량기지 광명 이전 답보
시 “플랜B 정도로 용역하는 중”

권역내 주민, 원안 추진 목소리
“2030년 개통 목표 물거품 우려”
▲ 제2경인선 건설사업 추진 계획도./자료제공=연합뉴스
▲ 제2경인선 건설사업 추진 계획도./자료제공=연합뉴스

인천시가 인천 남부권과 서울을 잇는 제2경인선 노선도 변경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업 선결 과제인 '구로 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대한 출구를 찾지 못한 시의 우회 전략 중 하나인데 주민 반대 또한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올 2월부터 제2경인선 노선도 변경에 관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제2경인선은 연수구 청학역에서 남동구 도림사거리와 서창2지구를 거쳐 경기도 광명으로 연결되는 18.5㎞ 신설 구간, 광명~구로까지 구로 차량기지 이전 노선을 공용하는 9.4㎞ 구간, 경인선을 공용하는 구로역~노량진역 7.3㎞ 구간으로 나뉜다.

시가 노선 변경을 검토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구로 차량기지 이전 문제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구로 차량기지 이전 문제가 계속 교착 상태라 '플랜비'(Plan-B) 정도로 용역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로 차량기지 이전은 제2경인선 사업 전제 조건이다. 하지만 광명시는 시장을 중심으로 이 사업 반대를 공식화한 상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구로 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수립 당시보다 총 사업비가 크게 늘어 관련법에 따라 '타당성 재조사'를 하고 있고 이에 따라 제2경인선 예비타당성 조사도 지난해 1월부터 멈춰선 상태다.

시 관계자는 “타당성 재조사가 올 상반기에 끝나는 것으로 알았는데 정치적 이슈가 끼어들며 늦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노선 변경은 이 사업의 전체적 사업성을 높이기 위한 까닭도 있다. 제2경인선과 경쟁 성격을 갖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사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달 말 서창동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GTX-B가 (예타를) 통과하면서 제2경인선 영향 수요를 빼갔다”며 “(신규 공공택지지구) 구월2지구라는 카드를 빼낸 것도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노선 변경 계획에 대한 노선권역 내 주민들 반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 청원게시판에는 이달 초부터 제2경인선 원안 추진을 바라는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 시민은 청원글에서 “노선 변경의 플랜B는 그간 추진돼왔던 제2경인선 사업을 다시 원점으로 회귀시킴으로써 2030년 개통 목표를 물거품으로 만들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관련기사
유정복 당선인 '인천 광역교통' 공약 실현 기대감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소속 유정복 당선인이 내세운 인천 광역교통 공약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서울시와의 운영비 분담 문제로 중단된 '공항철도 서울도시철도 9호선 직결'이나 경기 광명시의 구로 차량기지 이전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2경인선 광역철도'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7일 유정복 시장 당선인이 내놓은 인천 10개 군·구별 지역공약을 보면 '공항철도 급행화와 서울도시철도 9호선 직결'과 '제2경인선 조기 추진' 등이 포함돼있다.이는 서울과 경기 광명시 등 [인터뷰]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4자 협의체 재가동…대체 매립지 확보 나설 것”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은 7일 인천일보와 인터뷰에서 필요하다면 시 조직을 개편 조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른바 1호 공약인 '제물포 르네상스' 공약과 관련해서는 원도심과 내항 개발을 위해 규제 완화 등 경제성에 중점을 둔 개발방식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내와 인천 정치권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해 나가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아래는 유 당선인과 일문일답.▲인천 시민에게 당선 인사를 해달라.-선출직 공직자는 유권자가 임명한다. 임명권자이자 유권자인 시민께 감사한다. 시민이 나를 선택한 이유는 인천이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