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지는 골대에 머리 다쳐
부모 “경찰에 수사 의뢰 계획”
▲ 사고가 난 풋살장 골대.
▲ 사고가 난 풋살장 골대. /사진=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화성시 한 풋살장 골대에 머리를 짓눌려 의식을 잃은 초등학생이 끝내 숨을 거뒀다. 부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경찰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인천일보 6월13일자 6면 '공놀이하던 초등생 날벼락'>

14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화성도시공사가 관리하는 화산동 풋살장에서 사고를 당한 A(11)군이 이날 새벽 5시쯤 숨졌다.

A군은 지난달 31일 오후 6시30분쯤 이 풋살장에서 친구들과 공놀이를 하던 중에 골대가 쓰러져 머리를 다쳤다. A군은 크게 다쳐 두개골 절개술을 했다.

그러나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사고 발생 15일 만에 사망했다.

사고가 난 풋살장은 450㎡ 규모 소규모 공공체육시설로 화성도시공사가 관리하고 있다.

도시공사는 주민들이 시설물을 이용하다가 사고가 발생할 경우 손해를 배상하기 위해 영조물 손해배상 보험에 가입해 뒀으나, 보험료는 물론 병원비도 제때 지급되지 않아 A군 부모가 자부담한 상태다. 보험은 사고당 최대 1억원을 보장하고 있다.

A군 부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관리책임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A군 아버지는 “병원에서 새벽에 급한 전화가 와 서둘러 갔지만 이미 아이는 하늘나라로 떠나 있었다”며 “작은 장례식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는 떠났지만 이제 남은 사람들이 살아가야 한다”라며 “억울함을 풀기 위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관련기사
'이동식' 풋살장 골대…이대로 괜찮은가 친구들과 공놀이를 하다 별안간 덮친 골대에 머리를 다친 초등학생이 사망하면서 풋살장 골대 안전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한국은 국제규격과 달리 풋살장 골대를 이동할 수 있는 형태로 사용 중인데, 지난 2019년에도 사망사고가 발생했었다.화성지역주민 B씨는 14일 인천일보와의 통화에서 “공공기관이 만든 체육시설이 이렇게 위험한 곳일 줄 누가 알았겠느냐”라며 “왜 풋살장 골대를 고정하지 않고 흔들거리도록 뒀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B씨는 이날 숨진 A군과 인접해 사는 주민이다. 사고가 발생한 풋살장은 B씨도 아이들과 종종 공놀이 하던 초등생 '날벼락' 화성시도시공사가 관리하는 공공체육시설에서 초등학생이 친구들과 놀다 크게 다쳐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사고 충격에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초등학생 부모는 제때 보험처리 조차 되지 않아 병원비를 떠안게 돼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12일 인천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화성시에 거주하는 A(11)군은 지난달 31일 오후 6시 30분쯤 인근 공공체육시설에서 놀다 사고를 당했다.A군은 풋살장에서 친구들과 함께 골키퍼와 키커를 번갈아가며 공놀이를 하고 있었다. 그러다 A군이 골키퍼 역할을 할 때 사고가 발생했다.골대가 쓰러지며 A군의 머리를 덮쳤 '풋살장 사고사' 초등학생 장례식...“다시는 이런 일 없기를” “다시는 우리 아이와 같은 사고가 없기를 간절히 바랍니다.”오랜 가뭄 끝에 단비가 내린 15일. 오후 3시쯤 화성 원광종합병원 장례식장에 만난 A(11)군 아버지는 담담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A군 아버지는 “더 슬퍼할 기운도 없다”며 “그래도 많은 분들이 위로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영정사진 속 A군은 파란 옷을 입고 밝은 미소로 정면을 바라보고 있었다. 활발한 A군의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모습이었다.A군은 지난달 31일 화산동 풋살장에서 공놀이를 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골대가 넘어지며 머리를 다쳤고, 응급 수술을 했으나 “다음 생에는 안전한 곳에서…” 화성 초등생 추모 발길 줄줄 화성시 화산동과 병점동 지역 주민들이 풋살장에서 사고가 나 숨을 거둔 초등학생을 추모하는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16일 A(11)군이 사고를 당한 화산동 풋살장 골대 옆에는 추모공간이 마련됐다. 추모공간 앞쪽에는 하얀 국화와 함께 A군이 평소 좋아하던 컵라면, 콜라, 젤리가 놓였다.한쪽에는 메모장을 붙일 수 있는 작은 캔버스가 설치됐다. 캔버스에 붙은 메모지에는 “좋은 곳으로 가길”, “하늘에서 엄마, 아빠, 누나를 지켜줘”, “다음 생에는 안전한 곳에서 태어나렴” 등 추모글이 적혔다.A군은 지난달 31일 오후 학원을 마치고 친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