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 수순 밟으면 구조조정은 물론
협력사 노동자까지 2차 피해 불가피

유 당선인, 선거기간 중 언급안해
노조 “시 도움 절실한데 협조 의문”
전문가 “시, 관심갖고 대책세워야”
▲ 한국지엠(한국GM) /사진출처= 인천일보DB
▲ 한국지엠(한국GM) /사진출처= 인천일보DB

제2경제도시 도약을 약속한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가 정작 지역 경제 현안에는 무관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반년도 채 남지 않은 한국지엠 부평2공장 폐쇄를 두고 대책 마련은커녕 사실 파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과거 한국지엠의 '먹튀논란'의 불씨가 재점화하지 않기 위해서는 지역의 관심과 감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인다.

15일 한국지엠 부평2공장 가동 중단과 관련한 물음에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 한 관계자는 “그런 일이 있었냐. 전혀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

말리부와 트랙스를 생산하는 한국지엠 부평2공장은 해당 차종 판매 부진으로 오는 11월까지만 차량을 생산한다.<인천일보 6월 14일자 1면>

올 연말 새로운 대책 없이 공장 폐쇄 수순을 밟게 되면 부평 근무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은 물론, 협력사 등 간접고용 노동자에 대한 2차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장에서는 인천시민과 지역경제 발전에 대한 고민보다 시장이 지닌 정치적 색에 따라 시정의 중요도가 결정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표한다.

전국동시지방선거 기간 동안 인천시장 후보로 나선 당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정미 정의당 후보는 한국지엠 부평2공장 사태와 관련해 정책 협약식과 노조 간담회를 진행하며 대책 마련을 약속했으나, 유정복 당선인은 부평2공장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관계자는 “부평2공장 가동 중단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를 위해서는 인천시의 도움도 필요하다“며 “긴밀하게 협조를 하고 싶은데 (민선8기 인천시가) 얼마나 협조적일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8년 산업은행은 부도 위기에 빠진 한국지엠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81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당시 해당 계약에는 한국지엠이 향후 10년간 한국에서 철수하지 않고 생산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조항이 붙었다.

한국지엠이 약속한 10년의 세월이 '단계적 철수'를 준비하는 기간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인천시와 지역정치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남승균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상임연구위원은 “정부에서 국내기업도 아니고 다국적기업에 어마어마한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그런데도 여전히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내 지엠 철수 가능성에 대해 말이 나온다”면서 “한국지엠이 인천지역 경제계에 미치는 영향이 굉장히 크다. 실제 공장 폐쇄 및 철수로 이어진다면 지역 경제가 많이 어려워질 것이다. 인천시 등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관련기사
이성만 의원, “산은, 한국지엠 주주로 전기차 생산 주문해야” 한국지엠 부평2공장 해법 논의 올 연말 한국지엠이 부평2공장 생산 중단을 예고한 가운데,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관계자들과 긴급 면담을 진행하며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이성만 의원은 지난달 29일과 30일 이틀에 거쳐 한국지엠, 산업은행,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지엠 부평2공장은 생산 차종 단종 절차에 따라 올해 11월 이후 별도의 운영 계획이 잡혀있지 않은 상태다. <인천일보 6월14일자 1면 '한국지엠 부평 2공장, 문 닫게 되나…우려 팽배', 6월27일자 1면 '노 “한국지엠 부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