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선 광교연장' 사업은 용인 경전철 종착역인 기흥역에서 출발해 신갈오거리와 흥덕지구를 거쳐 광교신도시까지 총 6.8㎞ 길이(용인 4.46㎞·수원 2.16㎞)로 연장하는 사업이다.

2019년 5월 경기도가 수립하고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은 '경기도 도시철도망구축계획'(2016~2025년)에도 반영됐다. 사업이 이뤄지면 광교중앙역 등을 포함해 5개 역이 신설돼 용인 동백·기흥·신갈·흥덕에서 광교 방향은 물론 광교에서 신분당선 환승이 가능해 교통 편의성이 높아진다.

사업비는 국비 3240억원, 도비 270억원, 용인시와 수원시가 각각 1290억원, 600억원가량을 분담한다. 하지만 수원시와 용인시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사업에 난항을 겪고 있다.

수원시는 주민 숙원 사업이라는 이유로 영통 쪽에 전철역(영통입구사거리역)을 1곳 더 추가하자고 했지만, 용인시는 비용대비편익(0.85)이 절반으로 떨어지고 비용 부담도 커진다며 반대하고 있다. 지난 2월 경기도가 참여해 실무 논의를 벌였지만, 양 지자체 입장을 확인하는 데 그쳤다.

여기에 더해 국토교통부 사업 승인 취소 가능성도 있다. 경기도는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맞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수정·보완해 이르면 올해 하반기 국토부 승인 절차를 재차 받게 되는데, 지자체 간 협의가 답보 상태인 사업은 제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사업은 무산될 수밖에 없다. 사업 무산 가능성 소식에 해당 주민들은 단체집회 등을 예고하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사업과 관련한 양 지자체의 입장은 충분히 납득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당 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이 양 지자체의 이해 갈등으로 무산된다면 주민 반발이라는 더 큰 난제에 부딪힐 수 있다.

해결 방안은 좀 더 적극적으로 마주하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 지자체들끼리 수시로 논의하고,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한 토론회 개최 등 합리적인 협의안을 도출해야 한다.

경기도, 용인시, 수원시도 내부적으로 무산을 걱정하고 있는 만큼 끝까지 대립각을 세울 것으론 보이지 않는다. 지역 주민들을 위한 합의점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