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9일 인천공항 보호구역 출입초소에서 항공사, 지상조업사 등 항공기 이동지역 종사자 대상으로 실시한 ‘인천공항 이동지역 무재해‧무사고 기원 안전캠페인’.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국제여객 수요 회복에 대비해 항공사, 지상조업사 등 항공기 이동지역 종사자를 대상으로 ‘인천공항 이동지역 무재해‧무사고 기원 안전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은 보호구역 출입초소에서 28일~30일까지 3일간 계속된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정부가 항공운항 규제 전면 해제한 이후 인천공항에 항공기 운항편이 증가하면서 항공기 이동지역 종사자 대상으로 항공안전 의식을 제고하고, 여름철 폭염에 대비한 격려 차원에서 기획됐다.

캠페인에서는 인천공항공사 및 지상조업사 안전관리자 등 30여명이 참석해 출근길 근무자들에게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이동지역 안전수칙 안내문, 여름철 폭염 대비 안전물품을 전달했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최근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이 하루 4만명을 웃도는 등 코로나19 이후 여객 수요가 회복되면서 항공기 이동지역도 점차 활기를 찾고 있다”며 “앞으로 항공사·지상조업사 등 공항운영 기관과 업계간 협력을 공고히 다져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운영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운항편 증가에 따라 항공안전과 관련 사고 발생 요소를 찾아 사전에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이동지역 종사자 안전의식 강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