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전파 우려 한숨 돌려
국내 최초 확진자 회복기 들어서
긴 잠복기 특성상 조기발견 중요
전문가 “개인위생 관리 철저히”
원숭이두창 관련 검역 강화된 공항.(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공동취재
▲ 국내에서 최초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공항의 검역이 한층 강화됐다.(위 사진은 아래의 본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일보DB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난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방역당국이 안도하는 모습이다.<인천일보 6월23일자 7면 '원숭이두창 환자 국내 첫 발생 … 지역사회 긴장감 고조'>

29일 질병관리청·인천의료원에 따르면 국내 원숭이두창 최초 확진자 A씨는 정상 체온인 36.5도를 회복하고,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몸에 반점이 나타났다 사라지는 증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증상에 따른 처방 위주 치료가 진행 중이다.

이달 21일 독일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그는 37도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 피로 등 전신 증상과 팔과 입술 등 특정 부위에 수포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A씨는 다음 날인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지역 전파를 우려하는 분위기가 형성됐지만 다행히 추가 확진은 발생하지 않았다.

앞서 A씨가 비행기에서 접촉한 승객은 모두 49명이며, 가까운 좌석에 앉은 8명이 중위험 접촉자, 나머지 41명은 저위험 접촉자로 분류돼 능동 및 수동 감시가 이뤄지고 있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한 바 있다.

우려했던 지역 전파 사례는 없지만 원숭이두창 잠복기가 21일인 점을 감안하면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의료 전문가는 긴 잠복기 특성을 고려해 유증상자의 자발적 신고 중요성을 강조하며 조기 발견이 추가 전파를 막을 수 있는 최선의 예방책이라고 조언한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원숭이두창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긴장하고 추이를 지켜보긴 해야 하지만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라며 “밀접한 피부 접촉을 통해 감염되기 때문에 개인마다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관련기사
[원숭이두창 환자 국내 첫 발생] 인천시, 비상방역 체계…지역사회 '긴장감 고조'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감염병 '원숭이두창'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코로나19처럼 원숭이두창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이에 인천지역 각 지자체에선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 방역 체계를 가동한 상태다.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독일에서 귀국해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에 대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 및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실시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전날 오후 4시쯤 입국한 A씨는 입국 당시 37도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 피로 등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퇴원하나'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지 2주가 지난 가운데 해당 환자가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격리 해제 여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인천일보 6월23일·30일자 7면 '첫 원숭이두창 일주일…추가감염 없어 안도'>6일 질병관리청·인천의료원 등에 따르면 국내 원숭이두창 최초 확진자 A씨는 새 수포가 발생하지 않고 병변도 소실되며 회복기에 접어들었다.A씨는 지난달 18일부터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났고, 미열과 인후통, 피로 등 전신 증상 및 피부 병변을 보였지만 현재 증상 대부분이 사라졌다.원숭이두창의 주요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