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 고속도로에서 빗길에 미끄러진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뒤따르던 차량과 연속으로 부딪혀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0시20분쯤 계양구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서운분기점에서 일산 방면 1차로를 달리던 아반떼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를 들이 받고 멈춰 섰다.

이후 뒤따르던 그랜저 차량과 레이 차량이 잇따라 추돌하면서 아반떼 운전자 A(34)씨가 숨졌다. A씨는 맥박이 없는 상태로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사고 후 차량에서 나온 뒤 밖에서 차량 상태를 확인하다가 뒤따르던 차량에 부딪힌 것으로 조사됐다.

그랜저와 레이 차량 운전자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를 회수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