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영현 포천시장이 취임선언을 하고 있다.
▲ 백영현 포천시장이 취임사를 통해 포천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 백영현 포천시장(왼쪽)과 부인 유연미 여사.
▲ 민선 8기 포천시장 취임식에 참석한 시민들.

민선 8기를 향한 백영현 포천시장(8대)의 밑그림은 ‘더 큰 행복, 더 큰 포천’이다.

여기에다 ‘소통과 신뢰의 시민 중심 포천’을 시정철학으로 정했다.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다.

첫 출발은 시민을 먼저 생각했다. 취임식에 앞서 1일 새벽 12시에 포천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해 장마로 인한 피해가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새로운 포천을 향한 첫걸음은 첫날부터 바빴다.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기념식수, 사무인계인수서 서명, 취임식, 내빈 접견 등 하루종일 분주하게 움직였다.

1일 오전 10시에 포천반월아트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선 긴장하는 모습도 역력했다. 부인 유연미 여사와 함께 단상에 오른 백 시장은 잠시 손을 만지작거렸다.

이날 취임식에는 최춘식 국회의원을 포함해 유관기관 단체장,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백영현 호’의 출발을 축하해줬다.

백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15만 포천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소중한 꿈들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면서 “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책임과 소명을 다 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동안 지역 내 불균형, 무분별한 난개발, 각종 규제, 침체한 지역경제 등은 포천시 발전의 저해요인으로 지적됐다”며 “이런 불합리한 모든 것들을 시민들께 약속한 것처럼 확 바꿔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1000여명의 공직자와 함께 시민 중심 열린 도시, 품격있는 인문도시, 바른 성장 미래도시, 균형발전 자족도시를 만들겠다”면서 “포천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모든 역량과 힘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함께 일할 공직자와는 수평적 시정 파트너로 예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공무원 조직을 수직관계에서 벗어나 상호 신뢰와 소통이 기반이 되는 수평적 조직으로 만들겠다”면서 “위임·전결 규정을 정비해 실질적인 권한과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매달 읍면동 순회를 통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는 공약도 내세웠다.

백 시장은 “찾아가는 공감 소통의 날을 정기적으로 운영해 시민의 애로사항과 민원을 적극 듣겠다”며 “이를 통해 시민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열린 행정으로 지역의 다양한 민원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역점 추진 과제로는 인허가를 비롯한 행정의 신속한 업무처리와 열린 행정 구현, 맞춤형 기업지원과 중소기업 애로 해소, 보다 편리한 교통시스템 구축 등을 꼽았다.

/포천=글·사진 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