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선거때 옥정~포천 노선
장암~민락~포천 직결 약속

당선후 탑석~민락~소흘로
새 카드 제시…사실상 백지화
“무책임한 공약 남발” 파장 커
▲ 백영현 포천시장이 지난 4월 6·1 지방선거에 앞서 7호선 '옥정~포천'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로 전면 재검토 하겠다며 변경 노선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천=사진 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백영현 포천시장이 1호 공약으로 내걸었던 '7호선 전면 재검토'에 대해 또다시 말을 바꿔 논란이다.

백 시장은 6·1 지방선거 때 '옥정∼포천 광역철도'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로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민선 8기 출범과 함께 기존의 노선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며 한 발짝 물러섰다. 사실상 백지화를 선언한 셈이다.

이를 두고 지역에선 당선만을 목적으로 현실성 없이 무책임한 공약(空約)을 남발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백영현 시장은 지난 1일 취임사를 통해 “교통의 100년 대계인 전철과 GTX 등 광역교통 편익을 위해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노선을 기존의 원안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신 이미 공약으로 내세웠던 '장암∼민락∼포천' 직결노선은 '탑석∼민락∼소흘(12.2㎞)' 직결로 바꾼 새로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노선을 김동연(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공약인 GTX-E 노선과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 경기도, 의정부시 등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런데 6·1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민선 8기 출범까지 7호선 전면 재검토, 노선 변경 등 시민들과 약속한 공약을 계속해서 바꾸고 있다.

실제 백 시장은 지방선거 때 '옥정∼포천'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로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핵심공약으로 내걸었다.

심지어 지난 5월18일 김동근 의정부시장(국민의힘 시장후보)과도 7호선 노선 변경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제대로 된 전철이 들어와야 한다. 서울까지 가려고 누가 옥정에 가서 환승하겠냐”며 “옥정∼포천 연장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양주시가 발끈했다. 같은 날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를 포함해 정덕영(민주당)·강수현(국민의힘) 양주시장 후보 등은 7호선 전면 재검토에 강력히 규탄했다.

<인천일보 5월24일자 11면 '여권발 7호선 변경 공약에 양주시 민심 '부글부글''>

이에 백 시장은 같은 달 27일 김동근 시장과 함께 기존 양주 연장 노선은 그대로 두고 탑석역에서 분기해 민락역을 신설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여기에다 송우지구∼대진대∼포천역을 직접 연결하는 대신 옥정지구∼송우지구 구간을 취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당선된 뒤에도 7호선 노선 변경에 대한 확고한 신념은 변하지 않았다. 민선 8기 1순위 공약으로 내세울 정도였다. 이행 기간은 오는 2026년까지 목표로 정했다.

백 시장은 “전철은 백년대계,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산”이라며 “시급하지만 이대로 두면 두고두고 후회한다. 제대로 된 전철노선으로 확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기획재정부는 지난 6월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총사업비를 1조3370억원으로 심의·결정했다.

<인천일보 5월16일자 11면 '양주 옥정∼포천 7호선 연장, '광역철도' 승인만 남았다> <6월17일자 9면 '양주 옥정∼포천 7호선 사업비 1조3370억원 확정'>

양주 옥정에서 포천을 잇는 17.2㎞ 구간은 복선으로 건설된다. 오는 8월쯤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승인과 함께 9월쯤에는 턴키 공사 발주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금까지 사업변경 등 힘든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승인 단계까지 왔다. 노선을 전면 재검토한다면 사업은 멈춰야 한다”며 “재검토한다면 예타면제 등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그럴 경우 10∼20년 안에 사업을 진행할지도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확정에 따라 당선인(백영현 시장)도 '7호선을 다시 되돌릴 수 없는 거 아니냐'고 했다”며 “공약으로 내세웠던 7호선 전면 재검토를 기존의 원안대로 추진하는 내용을 당선인한테 결재받아 취임사에 넣었다”고 했다.

/포천=글·사진 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관련기사
여권발 7호선 변경 공약에 양주시 민심 '부글부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지역 간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다.국민의힘 의정부·포천시장 후보가 7호선 옥정∼포천 연장 노선을 '장암∼민락∼포천 직결노선'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공동으로 추진해서다.양주시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물론 양주시장 후보들도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현재로썬 지역감정으로 번지는 양상이다.인천일보는 지난 16일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고 단독 보도했다.▶관련기사: 인천일보 5월16일자 11면  양주 옥정~포천 7호선 연장, '광역철도' 승인만 남았다 양주시와 포천시를 잇는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총사업비 심의를 거쳐 기본계획 승인만 남았기 때문이다.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늦어도 오는 6월쯤 기본계획 승인과 함께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는 공사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15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지난 4월 29일 제1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었다. 이를 통해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마친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사업규모의 사업계획 양주 옥정~포천 7호선 사업비 '1조3370억원' 확정 6·1 지방선거 때 의정부·포천·양주지역에서 논란이 됐던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이 종지부를 찍었다.최근 기획재정부가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총사업비를 확정하면서 기본계획 승인만 남았기 때문이다.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늦어도 오는 8월쯤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승인과 함께 9월쯤에는 턴키 공사 발주 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인천일보 5월16일자 11면 '양주 옥정~포천 7호선 연장, '광역철도' 승인만 남았다', 5월24일자 11면 '여권발 7호선 변경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