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만 국회의원.

올 연말 한국지엠이 부평2공장 생산 중단을 예고한 가운데,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관계자들과 긴급 면담을 진행하며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이성만 의원은 지난달 29일과 30일 이틀에 거쳐 한국지엠, 산업은행,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지엠 부평2공장은 생산 차종 단종 절차에 따라 올해 11월 이후 별도의 운영 계획이 잡혀있지 않은 상태다. <인천일보 6월14일자 1면 '한국지엠 부평 2공장, 문 닫게 되나…우려 팽배', 6월27일자 1면 '노 “한국지엠 부평 2공장, 전기차 생산”…사 “가동 중단” 확고'>

이 의원은 한국지엠과의 만남에서 최근 진행되고 있는 노사협상에 성실히 임해줄 것과 전기차 생산과 신차 개발 등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달라고 당부했다.

산업은행과의 면담에서는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지분 17%를 각각 가진 주주로서 전기차 생산 요청 등 책임 있는 역할을 담당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산업은행 관계자는 “노동계와 정치권의 우려 사항을 충분히 전달받았다”며 “한국지엠의 주주로서 한국지엠이 전기차 생산기지의 일익을 담당할 수 있도록 회사와 협의·노력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의 면담에서 이 의원은 전기차 생산 기반을 유치할 수 있는 방안과 전기차로의 전환 과정에서 일자리 감소와 반도체 공급난에 관한 대비책 마련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부평공장의 미래가 결국 전기차 생산시설의 유치에 달려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노사와 주주 등 이해관계자 모두 동의하는 바”라며 “인천은 물론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직결된 문제인 만큼 여야를 떠나 정치권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전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관련기사
한국지엠 부평2공장 '발등의 불'…인수위 “알지 못했다” 제2경제도시 도약을 약속한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가 정작 지역 경제 현안에는 무관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반년도 채 남지 않은 한국지엠 부평2공장 폐쇄를 두고 대책 마련은커녕 사실 파악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과거 한국지엠의 '먹튀논란'의 불씨가 재점화하지 않기 위해서는 지역의 관심과 감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인다.15일 한국지엠 부평2공장 가동 중단과 관련한 물음에 민선8기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 한 관계자는 “그런 일이 있었냐. 전혀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말리부와 트랙스를 생산하는 한국지엠 부평 한국지엠 부평 2공장, 문 닫게되나…우려 팽배 생산 차종 단종으로 한국지엠 인천 부평2공장 가동 중단이 예고된 가운데 사실상 공장 폐쇄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노동조합은 전기차 유치 등 지속가능한 방안 없이는 구조조정 사태를 야기할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으나, 한국지엠은 뚜렷한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13일 한국지엠과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최근 노조는 '2022년 임금·단체협약 요구안'을 사측에 전달하고 오는 20일 이후 첫 상견례를 통해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이 핵심으로 삼고 있는 이번 임단협의 과제는 부평2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