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12일 열린 ‘인천 개항창조도시 활성화 네트워크 1차 회의’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7월12일 열린 ‘인천 개항창조도시 활성화 네트워크 1차 회의’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의 근대문화유산이 남아 있는 인천 중·동구 일원의 재생 및 문화∙관광 사업에 주민 의견을 반영하고 소통하기 위해 구성된 민관 네트워크가 지자체와 공기관, 전문가, 시민 등이 참여하는 내용으로 확대 개편된다.

인천시는 중·동구 일원의 재생 및 문화·관광 등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인천개항창조도시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를 새롭게 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인천개항창조도시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를 앞으로 총 3단계로 확장 개편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운영될 1단계에서는 개항장의 활성화를 위해 시와 중구청, 유관기관의 실무담당자들이 참여하여 네트워크를 구성한다. 향후 2·3단계로 확장해 개항장뿐만 아니라 배다리, 내, ·월미도 등 인천개항창조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이 지역 주민도 참여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지난 12일 개최된 1차 회의에서 이번 네트워크의 실행 목표와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현재 개항장 내에서 기관별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또 타 기관과의 협업이나 지원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협업과 지원이 필요한 사업으로 ▲개항장 문화지구 문화적 도시재생사업 ▲개항장 개인이동수단 운영사업 ▲한국관광공사(KTO) 스마트관광도시 연계사업 등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조승환 시 재생콘텐츠과장은 “앞으로도 실무담당자 위주의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운영해 개항장 내 문화·관광·도시재생·생활경제 등 여러 분야의 사업이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조율함은 물론,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모을 수 있는 창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