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2년 12월22일 월요일 아침 8시, 121명이 동서개발 회사를 출발했다.

이들이 인천세관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10시. 

출국심사를 끝낸 이들은 작은 배를 나눠타고 월미도 해상에 떠 있던 일본 우선회사 소속 기선인 현해탄(겐카이마루)에 올라탔다.

오후 2시 드디어 이들은 미지의 세계인 미국 하와이로 떠나게 됐다.

이들은 이틀간의 항해를 거쳐 12월24일 일본 나가사키항에 도착해 신체검사 등을 받았다. 이때 19명이 탈락, 102명만이 갤릭호를 타고 하와이 호놀룰루 향했다.

이것이 우리나라 첫 공식 이민이다.

1903년 1월13일 도착한 이들은 하와이 호놀룰루 열차를 타고 오하우 섬 와이알루아농장 모쿨레이아에서 본격적인 이민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05년 8월8일 마지막 공식 이민이 끝날 때까지 약 7415명의 선조가 인천을 통해 하와이로 떠났다.

우리나라 첫 이민자들이 마지막으로 밟은 고국 땅 인천.

이런 이유로 이민자들을 떠나보냈던 인천에 세워진 한국이민사박물관의 의미는 크다.

우리나라 유일 한국이민사박물관은 이런 여정을 기억하고자 지난 2008년 미주 이민 100주년을 맞아 설립됐다.

김상열 한국이민사박물관장은 한국 이민사에 있어 인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인천은 진출 이민과 유입 이민이 교차하는 디아스포라 도시입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이민과 밀접하게 연결될 수밖에 없죠.”

/남창섭 기자 csnam@incheonilbo.com 

관련기사
[디아스포라 인천] ③“도와주세요…러-우 전쟁 빨리 끝나도록” 우크라이나 고려인 후손 김 베로니카씨(32)는 한국에서 일하다 새로 태어난 딸을 시부모에게 보여주기 위해 지난 1월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시부모가 사는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인 도네츠크주.하지만 2주도 지나지 않아 악몽이 시작됐다. 전쟁이 터진 것이다. 도네츠크지역은 러시아-우크라이나가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 중 한곳이다.전쟁이 시작되자 베로니카씨는 딸을 데리고 죽음을 무릎 쓴 탈출을 감행했다. “딸을 데리고 배낭만 메고 탈출에 나섰는데 그때가 겨울이어서 많이 힘들었어요. 우여곡절 끝에 러시아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