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조정선수 A씨가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수원남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11시 25분쯤 수원시 영통구 광교역사거리 인근에서 보도에 설치돼 있던 볼라드를 들이받았으며,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에 의해 신고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청했으나 측정기를 입에 물지 않는 등 강하게 거부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A씨가 경찰 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 석방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측정을 거부하기만 해도 면허 취소 및 입건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자세한 사항은 A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조정 여자 싱글스컬에서 금매달을 수상했으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정 여자 더블스컬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박지혜 기자 pjh@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