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증가세 완화…위중증 284명, 74일만에 최다
해외유입 341명·사망 20명…49만명 재택치료 중

 

▲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요일인 31일 전국에서 7만3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3천589명 늘어 누적 1천977만6천50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8만2천2명)보다 8천413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24일(6만5천373명)의 1.12배, 2주일 전인 17일(4만323명)의 1.82배다.

신규 확진자수 증가세가 계속되나 증가 속도는 둔화된 모습이다.

이달 초·중순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사이 2배 안팎이 되는 '더블링'이 이어졌지만, 지난주 중반부터 서서히 누그러지면서 전주 대비 배율이 점차 1에 가까워지고 있다.

유행세가 다소 진정되자 정부는 이번 재유행의 일일 확진자 수 정점 규모를 당초 예상했던 30만명보다 작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감염 유려가 있는 사람들의 검사를 유도하기 위해 검사 인프라 등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 간 신규 확진자 수는 3만5천860명→9만9천252명→10만252명→8만8천374명→8만5천320명→8만2천2명→7만3천589명으로, 일평균 8만664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41명으로 전날보다 56명 줄었다. 해외유입 사례는 최근 300∼400명대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전날 '켄타우로스 변이'라고 불리는 BA.2.75 국내 감염자가 3명 늘어 누적 7명이 됐다고 발표했는데, 모두 해외유입 사례였다.

▲ 지난 28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냉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7만3천248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1만8천589명, 서울 1만4천149명, 경북 4천145명, 경남 3천973명, 인천 3천951명, 부산 3천836명, 충남 3천250명, 전북 3천10명, 충북 2천543명, 대구 2천506명, 강원 2천475명, 대전 2천418명, 광주 2천284명, 전남 2천195명, 울산 2천70명, 제주 1천583명, 세종 588명, 검역 24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증가세는 다소 주춤하지만 위중증 환자 수는 1주일 사이 2배 안팎이 되는 '더블링'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284명으로 전날보다 42명 늘었다.

1주일 전인 24일(146명)의 1.94배, 2주일 전인 17일(71명)의 4배 수준이며 5월 18일(313명) 이후 74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위중증 환자 중 81.3%인 231명이 60세 이상 고령층이다.

전국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 병상 28.6%(1천598개 중 457개 사용), 준중증 병상 49.6%, 중등증 병상 37.4%다. 특히 수도권 준중증 병상 가동률이 52.9%로 전날(49.0%)보다 3.9%p 오르며 50%를 넘겼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49만36명으로 전날(46만5천627명)보다 2만4천409명 늘었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0명으로 직전일보다 15명 적었다. 80세 이상이 9명(45.5%), 70대 8명, 60대 1명, 50대 2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47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김도현 기자 yeasma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