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가 부서지고 빙산 뒤집힌다…큰 파도 소리 들려

빙하는 얼어붙은 강, 바다로 흘러
캠벨 빙하, 측정 나이 1억7000년
무수한 얼음 퍼지는데 바다는 고요
▲ 무수한 작은 얼음조각을 헤치고 조디악 보트로 접근하니 뒤집힌 빙하조각이 보였다

극지방, 특히 길게 바다로 뻗어 나간 빙하인 빙설을 마주보고 있는 과학기지에서는 또다른 천둥 소리를 바다로부터 들을 수 있다. 빙하가 부서지거나 빙산이 뒤집히는 충격으로 발생한 큰 파도가 내는 소리가 바로 그것이다. “저 떨어져 나간 조각 몇 년 정도 된 걸까? 천년?”

쌍안경을 넘겨 받으며 바라보니 빙설의 모양이 확연히 달라진 것이 보인다.

“캠벨 빙하는 메사에서 시작해서 길이가 110㎞가 넘으니까요.”

빙하는 얼어붙은 강. 'Flux of frozen' 이라는 표현에 걸맞게 정말로 천천히 바다로 흘러가는 민물이다. 우리가 보기에는 얼음 절벽으로 보이지만 지질시대의 시간 감각으로 보면 산맥에 내린 눈이 천천히 바다로 흘러 가는 것은 여느 강과 다름없을 것이다.

“천년 보다는 확실히 길지 않을까요? (연구소에서 출판한) 논문에 (캠벨 빙하)연대를 측정결과가 있으면 참조할 수 있을 듯합니다.”

영해군 중위 빅터 캠벨 (Victor Campbell)의 이름을 딴 이 얼어붙은 강은 메사 산맥의 남쪽 끝에서 시작하여 딥 프리즈 산맥 과 멜버른 산 사이에서 남동쪽으로 흘러 북쪽 테라 노바 만으로 흐른다. 캠벨팀은 난센 빙상(Nansen Ice Sheet)의 한 지류로 생각했지만, 지금의 빙하의 범위를 결정한 것은 1961년 뉴질랜드 탐사 팀이었다. 기지의 의무실에는 메사 산맥(mesa range)에서 가져온 참나무 화석이 놓여있다. 미답지 탐사단의 박하동 기술원이 증정한 것인데, 방사선 측정 연대는 무려 1억 7000년 전.

'누가 알겠어? 얼마나 오래된 건지'

이 땅의 얼음은 4000만 년 전인 신생대 에오세 말기부터 내린 눈이 차곡차곡 쌓여 있는 것이다. 이날부터 매일 하루에도 몇 번이나 바다는 우레 같은 천둥 소리를 들려주었다.

“천둥은 언제나 비구름과 동반하여 일어나는 법이지”

다만 늦게오고 먼저 오는 순서의 차이일 뿐이다. 오늘 같은 해명이 끊임없이 들리면 지구에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 빙설의 서쪽 끝이 확실히 깨져 나갔고. 무수한 얼음 덩이가 띠를 이루며 퍼져 나가는 가운데, 바다는 고요하기 그지없었다.

▲ 김병권 남극 장보고기지 의료대원.

/김병권 남극 장보고기지 의료대원

관련기사
[남극에서 온 편지] 첫 인상, 여기가 강원도인가(1) 극지연구소 대원들이 지구의 꼭짓점, 남극서 꿈틀거리는 소식을 전해왔다. 지구온난화의 신랄한 현장에서 몸으로 겪는 일들을 글로 풀어냈다. 인천일보는 극지연구소의 도움으로 소소하지만 소중한 남극 현지 의 전갈들을 격주에 한 번씩 담는다.'남극' 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를까? 귀여운 펭귄과 바다를 떠다니는 빙하, 그리고 눈으로 뒤덮인 미지의 땅을 떠올릴 것이다. 그런데 남극에 대한 나의 첫 인상은 '강원도'였다.지난 12월3일, 남극 월동이라는 기대감으로 가득 찬 17명의 월동대원들과 함께 남극세종과학기지가 위 [남극에서 온 편지] 2. 마파람은 대피 신호? “통신실에서 알려드립니다. 현재 초속 25미터 이상의 돌풍이 불고 있습니다. 실외 작업하시는 대원님들께서는 안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안내방송과 함께 분주한 무전이 오간다. 슬쩍 기상 CCTV를 켜본다. CCTV 렌즈가 흔들리는 것은 확실하고, 눈이 다소 부족했는지 날리는 것은 눈이 아닌 모래와 먼지였다.'이래서야 (사막의) 모래폭풍이라고 해도 믿겠군.' 책상에 앉아서 누리는 기블리 체험 끝에 마침내 기지 외기 온도가 8°C를 찍었다.“장보고 기지 역사상 최고 극값입니다.”'그게 뭐지?' 대기 대 [남극에서 온 편지] 3. 유통기한과 귀국 D-231 남극 라면은 유통기한이 짧다. 남극 월동이 아니었으면 평생 모르고 살았을 것이다. 대륙 반대편 장보고 기지에 비하면 외부와 완전한 고립상태는 아니기 때문에 칠레 푼타아레나스를 통해 일 년에 한두 번 멸균우유, 계란, 과일, 채소 같은 신선식품은 보급받지만, 라면, 과자, 탄산음료 등 한국에서 정기보급품과 함께 실려 오는 가공식품은 대부분 이미 판매된 지 6~8개월이 지나서 닿는다.월동 시작하고 섭취하기 시작하면 이미 비X고 대부분은 유통기한이 지나 있고, X라면, 새X깡도 눅눅해지기 시작한다. (월동대 사이에서는 캔 음료도 탄산이 [남극에서 온 편지] 4. 남극에 발 내딛는 순간, 인생의 변곡점 찍다 2018년 어느 봄날 딸아이와의 추억을 만들기 위해서 함께 떠난 부녀만의 부산 기차 여행이 남극 여정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한 채 설렘으로 시작하였던 것 같았다.부산역에 도착하여 목적지로 가기 위해 탄 지하철 안에 붙어 있는 남극과학기지 월동대원 모집공고를 보는 순간 운명이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나를 여기로 이끌었던 것 같다.2018년 이후 매년 3월이 되기만을 기다리며 채용공고가 나오는지 극지연구소 홈페이지에 수시로 드나들며 극지의 부름에 응답하고자 네 번의 지원 끝에 드디어 2021년 장보고 과학기지 9차 월동대에 [남극에서 온 편지] 5. 남극에서 펭귄만 사는 것 아니었어요? '남극에도 생물이 살아요?' 물론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곰팡이부터 귀여운 펭귄까지 다양한 생물들이 남극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남극은 세상에서 가장 추운 대륙 아닌가? 도대체 어디에서 생물이 살아갈까?사실 남극의 육지와 바다 모두에서 생물이 살아가고 있다. 특히 남극 바다는 굉장히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는 삶의 터전이다. 얼마나 다양하냐면, 적어도 8000 종 이상의 생물들이 남극 바다에 거주한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확인'된 생물이 8000 종 이상이지, 과학자들은 실제로는 그보 [남극에서 온 편지] (6) 바다의 천둥1-바다가 우는 소리 '해명' “소리 들었어?” 하던 동작을 멈추고 서로를 바라본 우리는 마치 약속이나 한 듯이 하늘을 바라보았다. 푸르고, 높은 상층운만 약간 있었다. 우레소리는 계속해서 여운을 남겼기 때문에 진원(?)지를 찾는 건 어렵지 않았다.“캠벨 빙설인가?” “해명입니다.” 대기동은 작동하는 기계소리로 항상 시끄럽다. 매달 있는 관측 자료 백업 및 송부를 위해 대기구성물질연구동으로 올라갔던 참이었다. 과학기지 본관에서 1㎞ 가량 떨어져 있는 독립연구동인 대기동에는 이산화탄소 안전동위원소 측정기, 온실기체 분석기를 비롯해서 20여가지 관측 기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