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농축수산물마저 고공행진

장바구니 144개 품목 껑충
호박 100%·상추 80% 올라
시민 “이번엔 간소히” 반응
정부, 금주 '민생 대책' 발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인천일보DB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인천일보DB

고공행진하는 물가 탓에 추석을 한 달 앞둔 시민들의 시름이 깊어질 전망이다. 채소류는 물론 식용유와 밀가루 등 명절 주요 구매 품목들이 전년 대비 크게 인상됐다.

8일 경인지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22년 7월 인천시 소비자물가동향' 자료를 살펴보면 7월 인천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0(2020년 기준 100)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상승했다. 세계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7월(6.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인천의 소비자물가 상승은 전기·가스·수도 요금과 석유류 등 공업제품 인상의 영향이 컸다. 도시가스 요금은 19.5%, 전기료는 18.5%씩 각각 상승했다. 공업제품 중에서는 경유(46.7%), 휘발유(24.8%)가 크게 올랐다.

농축수산물 가격 또한 7.3% 상승했다. 호박이 100.0%, 상추가 80.0%로 급상승했다. 소비자들이 실질적으로 물가를 체감할 수 있어 '장바구니 물가'로 여기는 생활물가지수(전체 460개 조사 품목 중 구입 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4개 품목)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7.9% 올랐다.

시민들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물가에 지갑 열기가 무섭다는 반응이다.

인천 미추홀구에 사는 박수미(가명·33세)씨는 “마트에서 구매하는 물품은 비슷한데 가격은 날로 치솟는다. 외식 한 번 하기도 겁난다”며 “부모님도 이번 추석은 간소화하자고 하셔서 예전과 같은 명절 분위기는 안 날 듯하다”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 폭염과 장마, 이른 추석과 공공요금 인상까지 겹치면서 물가 상승은 앞으로도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7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기 대비 4.9% 상승했다. 이는 해당기간 물가 평균을 전년도 물가 평균과 비교한 전년 누계비 기준이다. 전년 누계비 변동률은 올해 1·2월 3.6%에서 3월 3.8%, 4월 4.0%, 5월 4.3% 6월 4.6%로 점점 높아지고 있다.

전월 대비 상승률로 보면 올해 1∼6월에 매달 0.6∼0.7%를, 지난달엔 0.5%를 기록했다. 앞으로 남은 올해(8∼12월)에 전월 대비 상승률이 매달 0%를 기록하면 올해 연간 물가 상승률은 4.97%가 된다. 물가가 전월과 같거나 하락하지 않는 이상 올해 물가 상승률은 5%를 넘길 가능성이 크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은 건 외환위기 때인 1998년(7.5%) 이후 없었다.

지속적인 물가 상승에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민생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미 발표한 8차례의 물가 등 민생대책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추석 민생안정 대책과 국민 주거 안정 실현방안 등 추가 대책도 이번 주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관련기사
치솟는 물가…인천시도 공공요금 동결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이어지는 고물가 현상에 윤석열 정부가 '특별교부세 110억원 차등 지급'을 조건으로 걸고 지자체별 물가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중이다. 인천시는 결국 버스·지하철·도시가스·소매요금 등 공공요금 전면 동결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올해 하반기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지방공공요금 전면 동결을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구체적으로는 버스·도시철도와 같은 대중교통 요금과 도시가스, 상·하수도, 쓰레기봉투 요금 등이 대상이다. 인천 10개 군·구 전역의 평균 공공요금 기본료는 지난 6월 기준 버스·지하철 12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