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8일과 9일 이어진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서울·경기·강원에서 16명이 사망·실종되고 이재민이 570명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기준으로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오후 11시 집계보다 실종자가 1명, 부상자가 2명 늘어난 것으로 모두 경기에서 새로 나왔다.

이재민은 398세대 570명으로 늘었다.

일시대피자는 724세대 1253명이다.

공공시설 가운데 선로 침수는 10건(서울)이며 철도 피해는 6건(서울 3건, 경기 3건) 있었다.

사유시설 가운데 주택·상가 침수는 2676동으로, 그중 서울이 24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경기 120건, 인천 133건이며 강원은 4건이다.

옹벽 붕괴 7건, 토사유출 29건, 농작물 침수 5ha, 산사태 11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정전은 41건 발생해 37건이 복구됐다. 경기 양평, 광주에서는 아직 복구 중이다.

소방당국은 하천급류에서 145명을 구조했으며 742건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2091곳의 배수를 지원했다.

8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경기 양평(양평)이 526.2㎜, 경기 광주(경기 광주)가 524.5㎜, 서울(기상청)이 525.0㎜ 등을 기록했다.

한편 서울·인천·경기는 특보가 해제됐지만 11일까지 충청 북부를 중심으로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관련기사
[카드뉴스]인천·경기지역 '물폭탄' 맞았다 지난 8일과 9일 이어진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천·경기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기준으로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으로 집계됐다.소방당국은 하천급류에서 145명을 구조했으며 742건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2091곳의 배수를 지원했다.사유시설 가운데 주택·상가 침수는 2676동으로, 그중 서울이 24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경기 120건, 인천 133건, 강원은 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