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을 앞두고 명절 음식에 많이 쓰이는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에 대한 위생 실태 점검에 나선다.

10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합동으로 이뤄진다.

17∼26일 추석 성수식품(제사·선물용 식품)을 제조·가공하는 국내 유통업체 총 2600여곳을 대상으로 점검한다.

식약처는 특히 제조·판매 등록 여부와 유통기한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팔고 있지 않은지, 식품을 위생적으로 취급하고 있는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석 성수식품 관련 온라인 게시물의 부당 광고 등을 점검하고, 직접 식품을 수거해 검사도 한다.

온라인 쇼핑몰,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되는 한과, 사과, 굴비, 주류, 포장육, 건강기능식품 1800여건을 수거해 잔류농약, 중금속, 식중독균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수입식품의 경우 농·축·수산물과 프로바이오틱스 등 건강기능식품을 대상으로 통관단계에서 잔류농약, 중금속 항목 등에 대한 정밀검사를 강화한다.

식약처는 위생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처분을 하고 부적합한 제품은 회수·폐기 조치하며, 고의적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형사 고발도 할 계획이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관련기사
치솟는 물가…인천시도 공공요금 동결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이어지는 고물가 현상에 윤석열 정부가 '특별교부세 110억원 차등 지급'을 조건으로 걸고 지자체별 물가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중이다. 인천시는 결국 버스·지하철·도시가스·소매요금 등 공공요금 전면 동결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올해 하반기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지방공공요금 전면 동결을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구체적으로는 버스·도시철도와 같은 대중교통 요금과 도시가스, 상·하수도, 쓰레기봉투 요금 등이 대상이다. 인천 10개 군·구 전역의 평균 공공요금 기본료는 지난 6월 기준 버스·지하철 125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