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산 상록경찰서, 이주∙다문화 학생 관련 학교폭력 예방 간담회. /사진제공=안산 상록경찰서

안산 상록경찰서는 성안중학교에서 이주∙다문화 가정 학생 관련 학교폭력 예방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안산교육지원청, 다문화 예비학교장(성안 중학교), 경기 남부경찰청 아동·청소년과 및 경찰서 여성청소년과 등 관련 기관의 관리자들이 참석해 이주∙다문화 학생 관련 학교폭력 예방에 관한 관심도를 높이고 건강한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이주∙다문화 가정 학생들이 문화적 상대성 등으로 인해 겪게 되는 사소한 시비와 갈등이 학교폭력으로 이어지는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대응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

안산 상록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은 “기존의 경찰과 학교 간 핫라인을 통한 학교폭력 예방활동은 물론, 교육지원청의 다각적인 지원을 비롯한 이주∙다문화 학생의 부모 대상 교육, 통역을 통한 범죄예방 교육 등 맞춤형 선도∙보호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반진석 안산 상록경찰서장은 “지역 특색에 맞는 청소년 보호 활동을 위해 교육지원청의 지원을 바탕으로 학교 현장 교육전문가, 학교전담경찰관의 현장대응 능력이 잘 어우러져 발휘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