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시의회 허식 의장과 이봉락 제1부의장이 9일 집중호우에 비상근무 중인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IDC)를 방문해 응급복구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시의회 의장단과 의원들이 집중호우 피해 대책 마련과 현장 방문에 나섰다.

먼저 인천시의회 허식 의장과 이봉락 제1부의장은 지난 9일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IDC)를 방문해 지역 내 호우 관련 상황과 응급복구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날 허 의장과 이 부의장은 재해위험 지역에 설치된 CCTV를 보면서 집중호우 상황을 직접 살펴봤고, 이어 상황 보고를 마친 관계자 및 본부 근무자들도 일일이 격려했다.

허식 의장은 “하수과에서 사전에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하수관거 보수, 하수 용량 확대 등 전반적인 정비를 통해 만조나 집중호우 때를 미리 대비해야 한다”면서 “재난본부에 하수과도 동참해 피해 지역 하수 관련 현황 파악 및 대책 수립은 물론 필요한 예산이 있으면 충분히 확보해 주민피해가 없도록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봉락 제1부의장도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재난대비 예산을 확보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0일 인천지역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피해복구 대책을 강구했다.

신동섭 행안위 위원장은 “시의회와 시가 적극 협력해 피해복구와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