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발물이 설치 됐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특공대와 군이 출동해 고양일산우체국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제공=독자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이 배달돼 경찰이 출동해 현재 수색중이다.

11일 오전 9시쯤 한 시민이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있는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이 배달됐다며 112에 신고를 했다.

폭발물 배달 신고가 접수되자 고양일산우체국 직원 200여명은 인근 주차장으로 긴급 대피하는 등 모든 업무를 일시 중단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 고양일산우체국은 지역 내 8개 지국에도 직원 대피 명령을 내렸다.

현재 고양일산우체국 내·외부는 외부인 출입을 차단한채 경찰특공대와 군이 출동해 건물 내부를 정밀 수색중이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관련기사
[2보]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 배달 신고 허위…2시간 만에 상황 종료 11일 오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이 배달됐다는 신고는 허위인 것으로 드러났다.경찰은 이날 오전 9시쯤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이 배달됐다고 신고한 남성을 붙잡아 자세한 경위를 추궁하고 있다.현재 이 남성은 일산동부경찰서 마두지구대로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신고를 받은 경찰과 군은 경찰특공대 등을 투입해 내·외부를 통제한 채 고양일산우체국 건물 전체를 스크린했다.하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경찰은 오전 11시10분 허위신고로 판단하고 수색을 마무리했다.이날 오전 폭발물 배달 신고가 접수되자 고양일산우체국 고양일산우체국에 폭발물 배달 신고…경찰특공대 수색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