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가안정대책에 발맞춰
버스·지하철·하수도료 '그대로'
착한가격업소 참여 이용 독려
서민 부담 최소화 행정력 집중
채소 물가 상황 점검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채소 물가 상황 점검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이어지는 고물가 현상에 윤석열 정부가 '특별교부세 110억원 차등 지급'을 조건으로 걸고 지자체별 물가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중이다. 인천시는 결국 버스·지하철·도시가스·소매요금 등 공공요금 전면 동결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올해 하반기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지방공공요금 전면 동결을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버스·도시철도와 같은 대중교통 요금과 도시가스, 상·하수도, 쓰레기봉투 요금 등이 대상이다. 인천 10개 군·구 전역의 평균 공공요금 기본료는 지난 6월 기준 버스·지하철 1250원, 택시요금 3800원, 도시가스 소비자요금 8382원, 상수도료 1만390원, 하수도료 9900원, 쓰레기봉툿값 20ℓ 단위 685원 등이다.

이는 윤석열 정부가 이날 발표한 '추석 민생안전대책'을 통해 제시됐다. 명절을 앞두고 고물가 현상이 이어지자 인천을 비롯한 전국 10개 시·도가 요금 전면 동결에 동참한 것인데, 정부는 아예 하반기 특별교부세 110억원을 조건으로 걸고 지자체 참여를 독려하는 중이다. 오는 11월 기준 지자체별 평가를 거쳐 차등 배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시는 '착한가격업소' 참여·이용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평균가격보다 저렴하게 상품·서비스를 공급하는 우수 사업체를 선정하는 제도로, 행정안전부가 주도해 2012년부터 시작된 제도다. 하지만 쓰레기봉투 제공 등 실질적인 혜택이 부족하면서 인천에는 겨우 223개 업소만이 지정된 상태다.

인천시는 시민 모두에게 제도를 알리는 데 집중하면서, 지원 혜택 확대 등을 위한 조례 제정 작업에 나선 상태다.

시 경제정책과 관계자는 “추석을 앞둔 만큼 물가안정책에 대한 고민이 큰 상황”이라며 “10개 군·구와 시민들에게 도움될 수 있는 정책 발굴을 위해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관련기사
식약처, 추석 앞두고 성수식품 위생실태 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을 앞두고 명절 음식에 많이 쓰이는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에 대한 위생 실태 점검에 나선다.10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 합동으로 이뤄진다.17∼26일 추석 성수식품(제사·선물용 식품)을 제조·가공하는 국내 유통업체 총 2600여곳을 대상으로 점검한다.식약처는 특히 제조·판매 등록 여부와 유통기한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팔고 있지 않은지, 식품을 위생적으로 취급하고 있는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석 성수식품 관련 온라인 추석 밥상, 벌써부터 걱정 고공행진하는 물가 탓에 추석을 한 달 앞둔 시민들의 시름이 깊어질 전망이다. 채소류는 물론 식용유와 밀가루 등 명절 주요 구매 품목들이 전년 대비 크게 인상됐다.8일 경인지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22년 7월 인천시 소비자물가동향' 자료를 살펴보면 7월 인천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0(2020년 기준 100)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상승했다. 세계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7월(6.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인천의 소비자물가 상승은 전기·가스·수도 요금과 석유류 등 공업제품 인상의 영향이 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