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20대 대통령 선거때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면서 투표함 이송을 막은 혐의를 받는 A(32)씨 등 유튜버 2명이 1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이재민 기자 leejm@incheonilbo.com
지난 3월 20대 대통령 선거때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면서 투표함 이송을 막은 혐의를 받는 A(32)씨 등 유튜버 2명이 1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이재민 기자 leejm@incheonilbo.com

지난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 당일 인천 한 투표소에서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투표함 이송을 막은 유튜버들이 구속 기로에 놓였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튜버 A(32)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같은 혐의로 B(39)씨 등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계자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제20대 대선이 치러진 올 3월9일 오후 8시30분쯤 부평구 삼산체육관 개표소 앞에서 투표관리인이 개표를 위해 이송하고 있던 투표함을 탈취하고 개표소까지 이송을 막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음날인 10일 오전 4시30분까지 8시간 넘게 윤석열 당시 대선 후보 지지자들과 함께 투표함 이송을 막으며 개표를 지연시켰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부정 선거가 의심돼 투표함 이송을 막았다”고 진술했다.

인천시선관위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경찰은 당시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6명의 신원을 확보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이들 중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 방해는 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행위인 만큼 앞으로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