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 대검찰청. /인천일보DB

'서해 피격 공무원 월북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경청 본청을 압수수색했다.

17일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수사관 20여명을 인천 연수구 해경청 본청과 서버 소재지 등에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해양수산부 공무원이었던 고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 피살 사건을 처음 수사한 해경청 보안과 등에서 관련 전자문서와 메신저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검찰은 전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 이 사건 주요 피의자 자택과 사무실 등 10여곳을 동시 압수수색했다. 이번 해경청 압수수색은 그 연장선상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20년 9월 해수부 어업지도원 이대준씨가 서해 소연평도 부근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총격을 받아 피살되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원, 국방부, 해경이 '자진 월북' 결론이 나도록 내부 자료 등을 조작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당시 해경은 사건 발생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1년9개월이 지난 올 6월 해경은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