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성남FC 팔라시오스를 ‘하나원큐 K리그1 2022’ 23라운드 순연경기 MVP로 뽑았다.

팔라시오스는 28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 대 수원FC 경기에서 결승 골을 기록하며 성남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다.

팔라시오스는 후반 21분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 이후 상대 수비수를 제친 뒤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이날 승리로 성남은 3연패를 끊어내며, 23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23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27일(토)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 대 강원FC 경기다.

이날 경기는 강원 김진호, 임창우, 갈레고와 수원 안병준, 오현규가 득점을 터뜨리며 양 팀이 치열한 경기 끝에 3대2로 강원이 승리했다.

아울러 인천유나이티드 김도혁과 강민수는 각각 미드필더, 수비수 부문 베스트11에 뽑혔다.

김독혁은 27일 인천전용축구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대결에서 팀이 1대 0으로 앞선 가운데 압박에 허둥대던 상대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쐐기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강민수는 인천의 수비라인을 이끌면서 FC서울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하나원큐 K리그1 2022 23R MVP, 베스트11, 팀, 매치]

MVP: 팔라시오스(성남)

베스트11

FW: 김대원(강원), 구스타보(전북), 팔라시오스(성남)

MF: 제르소(제주), 김도혁(인천), 신진호(포항)

DF: 박수일(성남), 강민수(인천), 임창우(강원), 김진호(강원)

GK: 김영광(성남)

베스트 매치: 수원(2) vs (3)강원

베스트 팀: 성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