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서구 검암2지구 일대 가정집 등에서 붉은빛을 띠는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됐다. /사진제공=독자

인천 서구 검암2지구 일대 가정집 등에서 붉은빛을 띠는 수돗물이 나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조사에 나섰다.

20일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쯤 서구 검암2지구 일대 가정집과 빌라 등에서 적수(붉은 수돗물)가 나왔다는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

현재 관할 수도사업소 관계자들은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검암2지구 쪽에서 민원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해윤 기자 yun@incheonilbo.com



관련기사
또 붉은 수돗물…서구 검암2지구 피해 인천 서구 검암2지구 일대 가정집과 상가에서 붉은빛을 띠는 수돗물이 나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조치에 나섰다.20일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쯤 서구 검암2지구 일대 주택과 빌라에서 적수(붉은 수돗물)가 나왔다는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검암지역 맘카페 등 커뮤니티 등에선 “세탁기 필터가 빨갛게 물들었다”, “미용실에 다녀왔는데 흙탕물로 머리를 감았다”, “수돗물로 인해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다” 등 피해 사례가 속출했다.상수도사업본부는 검암2지구 일대에서 진행된 소화전 방류 작업 과정에서 유수 흐름이 급격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