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근길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는 윤 대통령./사진=연합뉴스

26일 순방 후 출근길 첫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뉴욕 방문 기간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 2~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며 "그래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런 윤 대통령의 발언은 비속어 논란이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한미동맹에도 부정적이라는 의미로 보인다.

게다가 별도의 진상규명까지 언급해 주목된다.

해당 논란은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짧은 환담을 한 뒤 벌어졌다.

윤 대통령은 회의장을 떠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X 팔려서(창피해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애초 '바이든이 X 팔려서(창피해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으로 알려졌으나,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으로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가리킨 언급"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유진 기자 yes-uji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