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문화예술 인프라 태부족

경제청, 수익성 위주 운영 추진
오페라하우스는 케이팝 콘서트
뮤지컬 등 대형 공연 병행 검토
“묶어서 대관 사업”지적 나와

뮤지엄】 아트앤테크 전환 추진
“지역 미술 발전 도움 안 된다”
아트센터인천. /사진제공=인천시
▲아트센터인천. /사진제공=인천시

인천 문화예술 인적·물적 인프라 부족이 심각하다. 그나마 건립 예정인 시설도 지역 예술계와 동떨어진 방향으로 내용이 바뀌고 있다. 송도 국제업무단지에 오페라하우스와 전시장을 짓는 '아트센터 2단계' 사업의 경우 수익성을 앞세우다 보니, 대형기획사의 대관시설로 전락할 우려가 높다.

▶관련기사 3면 <인천 지자체, 문화예술 예산확보 '무관심'…타지역 비해 예산비중 낮아>

27일 인천일보 취재 결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아트센터 2단계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통해 오페라하우스에 뮤지컬 및 케이 팝(K-Pop) 기능을 추가하고 뮤지엄은 테크놀로지 예술 중심의 이른바 '아트 앤 테크' 전시장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경제청 관계자는 “오페라하우스는 전용 공연장이 아니다”라며 “오페라 및 케이 팝, 뮤지컬 등 대형 콘서트 기획사 공연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오페라와 뮤지컬, 케이 팝 기능이 상존하는 것은 공연예술 특성을 고려치 못한 것이며 잡화점식 대관시설로 전락할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다.

장한섬 길오페라 대표는 “음향 시설과 장비가 달라 분야별로 맞춤 설계를 하고 전문 공연장을 두는 것인데, 한 공간에서 오페라와 뮤지컬, 케이 팝 공연을 어떻게 진행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이는 오페라 인적자원과 수요층이 없는 인천에서 오페라만으로 운영할 수 없어 뮤지컬, 케이 팝을 묶어 대관사업을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대표는 “인천에는 오페라 기획자 및 예술감독도 없으며 인력을 배출할 음악대학조차 없다. 과거 인천오페라단과 미추홀오페라단이 있었지만, 활동을 중단해 현재 길오페라 등 두 곳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지역에 뿌리를 둔 공연예술이 없는 아트센터는 서울 대형기획사들의 유통소매점, 대관장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에 구상됐던 아트센터 뮤지엄이 '테크놀로지 아트' 전시장으로 바뀌는 것도 지역 미술 발전과 무관하다는 지적이다.

과거 민선5기 인천시 인수위원으로 참여했던 한 미술인은 “전시장을 테크놀로지 아트 전시장으로 전환하는 것은 지역 미술계 여건과 맞지 않다. 세계 미술계에서는 작가 역량을 평가할 때 국립 또는 시립미술관 전시 경력을 우선 본다”며 “지역 미술 기반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특정 장르 전시장으로 한정하는 것은 지역 미술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관련기사
[잇츠브리핑] "아트센터인천 2단계, 잡화점식 대관장 전락 우려" AI 휴먼 아나운서 오로라와 함께하는 잇츠브리핑✨ ▲ "아트센터인천 2단계, 잡화점식 대관장 전락 우려"인천의 문화예술 인프라부족이 심각하다는 지적입니다. 건립을 앞두고있는 송도‘아트센터인천 2단계’ 사업의 경우 수익성을 앞세운 나머지, 대형기획사의 대관시설로 전락할 우려가 높습니다. ▲ 까다로운 경기도형 긴급사회복지 대상 기준‘경기도형 긴급복지’ 사업 기준이 까다로워 36만1240여 위기 가구가 아무 지원도 못 받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도가 중장기적으로 긴급복지사업의 지원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 갈등 잇 인천 지자체, 문화예술 예산확보 '무관심'…타지역 비해 예산비중 낮아 인천의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이 문화예술 관련예산 확보에 관심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역시 문화예술 예산 비중이 타 시·도에 비해 턱없이 적었다.정보람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27일 인천시의회 의총회의실에서 열린 '인천시 민선8기 문화예술분야 예산정책 방향 제안 토론회'에서 '문화재정의 의미와 인천시 문화재정 방향에 대한 제안'이라는 발제를 통해 “인천 기초지자체의 문화예술예산 비중 평균은 1.2%에 불과하다”며 “연수구·부평구·서구외에는 문화예술 예산이 매우 미흡하다”고 지적했다.각급 지자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