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개혁요구 공문 발송
TF구성 ·148곳 혁신작업 돌입

행정안전부가 최근 인천시를 비롯한 광역지방단체에 지방공공기관의 개혁 계획을 마련해달라는 공문을 보내왔다. 이에 따라 인천시가 산하 공사·공단과 출자·출연기관·SPC·센터 등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구조개혁 작업에 속력을 높이고 있다.

29일 인천시에 따르면 행안부는 지난주 행안부가 마련한 '지방공공기관 혁신가이드라인'에 따라 시 산하 공공기관의 개혁 계획을 마련해 제출해 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시는 늦어도 10월 말까지는 산하 기관단체별 혁신계획을 수립해 행안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정과제인 '공공기관 혁신'을 지방공공기관까지 확산해 지방공공기관의 서비스 질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지난 7월27일 4대 혁신과제로 구조개혁 추진, 재무건전성 강화, 민간협력 강화, 관리체계 개편 등 4개 분야와 9월5일 분야별 세부과제(가이드라인)를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공공기관 혁신 TF를 구성하고 5개 공사·공단, 12개 출자·출연기관, 11개 SPC와 시의 예산지원을 받는 120개 센터 등 148개 시 산하기관에 대한 개혁작업에 들어갔다. 시는 최근 이들 기관에 혁신방향과 실태조사를 위한 양식을 전달했다.

시 관계자는 “시 산하 기관과 센터에서 기관별 실태를 작성한 양식을 제출하면 공공기관 혁신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정부에서 제시한 가이드라인보다 한층 강화된 기준으로 공공기관의 실태를 조사해 이를 10월 초까지 마무리하고 10월 중으로 기관단체별 혁신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기관단체별 수립한 혁신계획에 대한 조정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중으로 공공기관 혁신 추진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