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4일 오전 10시쯤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십 년간 자신의 출연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친형을 고소한 방송인 박수홍 씨가 예정된 대질 조사에 출석했다가 검찰 조사 도중 부친에게 폭행을 당해 병원에 실려 갔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피의자인 친형 진홍 씨와 그의 아내인 이 모 씨,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아버지 등 3명이 함께 있었는데, 박수홍 씨는 아버지로부터 정강이를 걷어차이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부친은 이날 조사실에서 박 씨를 보고 "왜 인사를 하지 않느냐", "흉기로 해치겠다"는 취지로 말하며 박 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충격을 받은 박 씨는 과호흡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박 씨의 법률대리인인 노종언 법무법인 에스 변호사는 "(폭행 사건과 관련한) 아버지 고소 여부는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하며 "박 씨 아버지는 진홍 씨가 고소당한 이후부터 박 씨를 죽이겠다며 협박해왔다"고 밝혔다.

"또 박 씨 재산 관리를 진홍 씨가 아닌 자신이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수홍 씨의 형인 진홍 씨는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한 뒤 동생과의 수익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출연료 등 최소 수십억 원 가로챈 혐의로 지난달 13일 구속됐는데 검찰은 진홍 씨의 아내인 이 씨를 공범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부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일대에 총 시가 100억 상당의 건물 여러 채를 공동으로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박 씨에게 다수의 보험 가입도 권유했으며, 이미 박 씨 명의 8개 생명보험의 누적 납입액이 1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 씨는 형과 법정 다툼을 하다가 본인 앞으로 생명보험이 가입돼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당시에는 연금보험으로 알고 가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유진 기자 yes-uji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