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최근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전시돼 논란 일자 4일 문화체육관광부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는 공식 자료를 냈다.

문체부는 설명자료에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록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지만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문체부에서는 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승인을 할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해당 공모전의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하게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작품은 지난달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으로 한국만화박물관에 전시된 것으로, 고등학생이 그린 이 작품은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다.

이 작품에는 윤 대통령을 한 열차에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조종석에 탑승하고,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객실에 줄줄이 타고 있다.

달리는 열차 앞서에는 시민들이 놀란 표정으로 혼비백산하며 달아나고 있다.

/노유진 기자 yes-ujin@incheonilbo.com